머니투데이

"한 놈만 팬다"...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 미디어데이 '히트상품' [★현장]

스타뉴스 그랜드힐튼호텔서울(홍은동)=김동영 기자 2019.10.10 12: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정상일 감독. /사진=WKBL 제공<br>
<br>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정상일 감독. /사진=WKBL 제공





WKBL(여자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새로운 시즌의 시작을 알리는 자리. 그리고 이 자리를 '지배'한 사람이 있었다.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이다. "한 놈만 팬다"는 한 문장으로 현장을 들었다놨다.

WKBL은 10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타이틀스폰서 조인식 및 개막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지난 시즌 챔피언에 등극한 KB스타즈 안덕수 감독과 강아정을 비롯해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과 박혜진,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과 배혜윤, BNK 썸 유영주 감독과 구슬, KEB하나은행 이훈재 감독과 강이슬,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과 김단비가 자리했다.



'거침 없는' 정상일 감독이 이번 미디어데이에서도 빛을 발했다. 지난 시즌 미디어데이에서 우리은행 임영희-김정은-박혜진을 두고 '삼광(三光)'이라 칭했다. 우리은행의 막강 전력을 화투에 빗댄 것.

1년이 흘러 다시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정상일 감독은 지난해 OK저축은행 감독이었지만, 이번에는 신한은행 감독 자격으로 자리했다. 자신이 지휘했던 팀은 BNK 썸으로 재창단하며 새롭게 시작하는 상태.

우선 정상일 감독은 "신한은행 예상 순위가 6위라고 하더라. 자존심도 상당히 상한다. BNK가 올해 창단한 팀인데, 신한은행도 사실상 창단한 팀이다. 많은 변화가 있었다. 아직 손발이 맞지 않는 부분도 많다. 그래도 목표는 크게 잡겠다. 목표는 우승이다. 드라마 같은 경기력을 보이겠다"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이어 '광'이라는 키워드가 나왔고, 정상일 감독에게 마이크가 갔다. 정상일 감독은 "지난 시즌 OK저축은행 감독으로 있으면서 목표를 '14승'이라고 했다. 당시 말해놓고 후회를 많이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신한은행이 부상과 외국인 선수 악재 등이 겹쳐서 힘들었다. 영화 주유수 습격사건에 보면 '한 놈만 팬다'고 한다. 내가 그랬다. 신한은행만 팼다. 다음이 KEB하나은행이었다. 두 팀만 팬 것 같다"라고 더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는 "올 시즌에는 '누구를 팰까' 고민하고 있다"며 "작년 BNK 선수들과 고생하면서 정도 많이 들었다. 하지만 정은 정이다. 이제는 적이 됐다. 특별한 무언가는 없고, 꼭 이기고 싶다"라며 '팰 대상'으로 BNK를 찍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