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日수출규제 100일]일본차 점유율 '20%→5%'…판도 바꾼 'NO 재팬'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2019.10.10 08:49
의견 1

글자크기

[MT리포트]판매량 '4분의1' 수준된 일본차…'8자리 번호판' 변화 효과도 영향

편집자주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로 시작된 '한일 경제전쟁'이 11일로 100일째를 맞는다. 보이콧 재팬, 지소미아 종료 등 한치의 양보도 없는 대치가 이어지면서 두 나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가시화하고 있다. 승자 없는 한일 경제전쟁, 탈출구는 어디서 찾을수 있을까.




'20.4%→5.5%'.



일본의 수출규제로 이뤄진 불매운동 3달 사이에 바뀐 일본차의 수입차 시장 월 판매 점유율이다. 일본차는 지난 6월 점유율 20%를 기록하며 세를 과시했다. 그러나 불매운동을 거치며 지난달 5% 수준으로 급감했다. 수입차 시장 판도도 바뀌었다.



10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차는 1103대가 판매돼 불매운동 직전인 지난 6월(3946대)보다 판매량이 72.1% 줄었다. 월 4000대에 육박하던 판매량이 3달 만에 4분의1 수준이 된 셈이다.

브랜드별로도 감소세가 나타났다. 지난달 렉서스는 지난 6월(1302대) 판매량과 비교하면 3분의1 수준인 469대를 판매했다. 올해 상반기(1~6월)에만 8372대를 판매하며 질주한 것을 고려하면 현저한 차이가 나타났다.

다만 렉서스는 상반기 누적 판매 덕택에 올해 1~9월 총 1만426대를 판매했다. 독일차인 메르세데스-벤츠, BMW에 이어 3번째로 올해 수입차 '1만대 클럽'에 가입했다. 업계에선 ES300h 모델 등을 내세운 렉서스 외에는 수입차 시장 하이브리드차 부문 대안이 크게 없다는 점이 영향을 끼쳤다고 보고 있다.

나머지 브랜드는 눈에 띄게 부진했다. 토요타는 지난달 374대를 판매해 지난 6월(1384대)과 비교하면 판매량이 73% 감소했다. 지난 6월 801대를 판매한 혼다도 지난달에는 166대를 판매해 불매운동 직격타를 맞았다.

닛산은 불매운동 전에도 있었던 판매량 부진이 더 심각해진 상황이다. 지난 6월 284대를 판매한 닛산은 지난 8월 58대, 지난달엔 46대를 판매하는데 그쳤다.

닛산의 지난달 차량 판매 숫자는 수입차협회가 공개한 23개 브랜드 판매량 중 20위 수준이다. 닛산 소속 인피니티는 48대를 팔아 19위였다. '슈퍼카' 브랜드인 람보르기니(34대)와 비슷한 판매량이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일본차 불매운동은 지난달 1일부터 도입된 '8자리 번호판'으로 더 강화되는 분위기다.

8자리 번호판이 붙은 일본차는 불매운동이 시작된 뒤 구매를 결정된 차라는 해석이 따르는 것이다. 일부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8자리 번호판을 단 일본차의 사진을 공유하며 구매를 비판하는 글이 어렵지 않게 발견된다.

이처럼 일본차의 몰락으로 올해 수입차 시장 판도도 변하고 있다. 지난달 판매 '톱5'를 모두 유럽차가 채웠다. 1위를 차지한 벤츠(7707대)에 이어 △BMW(4249대) △아우디(1996대) △미니(1031대) △볼보(996대) 순이다.

특히 독일차가 반사이익을 봤다. 지난달 독일차의 판매량은 1만4297대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7% 늘었다. 지난달 시장 점유율은 70.8%였다. 자연스럽게 수입차 업체의 성공 척도로 가늠되는 '1만대 클럽' 얼굴도 바뀌고 있다.

지난해 1만6774대를 판매하며 수입차 시장 3위에 오른 토요타는 올해 1만대 클럽 가입도 불투명하게 됐다. 올 1~9월 누적 판매량은 8100대 수준이나 374대였던 지난달 판매량이 유지되거나 더 줄면 1만대 돌파는 어려울 전망이다.


그 사이 볼보·미니·지프 등 중위권 브랜드가 꾸준히 판매량을 유지하면서 1만대 클럽 가입 청신호를 밝혔다. 3개 브랜드 모두 올 1~9월 기준 7000대 이상을 판매했고, 지난달에는 900대 이상 판매량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차 불매운동 분위기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면서 "독일 일부 브랜드의 신차 효과와 물량 확보, 1만대 클럽에 가입하려는 브랜드들의 노력이 시장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