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홍남기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곳 연내 선정·지원"

머니투데이 세종=최우영 기자 2019.10.08 18:3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서 어려운 기업 지원·3대 품목 대응동향 등 점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가 연내에 소재·부품·장비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강소기업 100곳을 선정하고 맞춤형 지원을 펼친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특화된 외투기업을 국내에 유치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한다.

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는 소재·부품·장비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업간 협력방안 등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들이 논의됐다.

정부는 그동안 수직적 협력(수요-공급기업간) 및 수평적 협력(수요기업간) 등으로 기업 협력모델을 유형화하는 작업을 진행해 왔다.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 산하 실무추진단 및 대·중소상생협의회에서 투트랙 방식으로 다양한 협력모델을 발굴한다.



기재부에 따르면 일부 외투기업들은 일본의 수출규제 상황을 새로운 사업기회로 인식하고, 수요기업과의 협력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국내 생산시설 등 한국 투자 확대를 고려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공급 안정화 효과 △조기성과 창출 가능성 △대외인지도 등을 고려해 성공사례를 조기 창출하는 데 주력한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특화한 선제적 유치활동 및 주한 외국상의 간담회 등 소통도 강화한다.

소재·부품·장비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강소기업 100 프로젝트'를 위해서는 기술 유망성·기업 성장 가능성을 중심으로 공모방식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전문 중소기업을 연내 지정한다.

지정된 기업에 대해서는 기술보증기금에 '강소기업 기술혁신 지원단'을 구성해 일대일 맞춤형 지원을 한다. 아울러 R&D(연구개발) 및 사업화 단계에서 인건비, 자금, 수요기업과 매칭 등을 지원한다. 공정혁신 단계에서는 스마트 공장 고도화 설비 도입 등을 우대 지원한다. 연구인력 채용 인건비는 최대 3년간 매년 5000만원씩 지원한다. R&D는 4년간 최대 20억원을 지원한다. 시설·양산자금은 최대 100억원을 지원한다.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 지원과 불화수소 등 3대 품목에 대해서는 민관합동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 중소기업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 금융부문 비상대응 TF 등에서 이달 4일까지 총 801건의 문제를 해결했다.


관계장관회의 참석자들은 아직까지 일본측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한국 기업의 생산 차질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다만 일본 정부의 자의적인 수출규제 조치에 의한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앞으로도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3대 품목을 중심으로 수급 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대응에 만전을 기해 나가기로 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