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4차 산업혁명시대, 車 생산직 인력 축소 불가피"

머니투데이 기성훈 기자 2019.10.06 14:1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현대차 노사 외부 자문위, 인력 최대 40% 축소-"노사, 미래 위한 인력 재훈련 준비"

현대자동차 노사가 외부 자문위원들로부터 지난 4일 울산공장에서 미래 고용문제와 관련한 제언을 청취하는 자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현대자동차 노사가 외부 자문위원들로부터 지난 4일 울산공장에서 미래 고용문제와 관련한 제언을 청취하는 자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자동차 제조업의 미래 고용문제는 생산기술 변화에 따라 향후 최소 20%에서 최대 40%에 달하는 제조인력의 축소가 불가피하다."

현대자동차 (123,000원 -0) 노사 외부 자문위원들이 4차산업혁명에 노사가 함께 대응하지 못하면 공멸한다는 진단을 내놨다.

6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지난 4일 울산공장에서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를 열고, 외부 자문위원회의 활동 내용과 미래 고용문제와 관련한 제언을 청취했다.



지난 1월 공식 위촉된 자문위는 이문호 워크인조직혁신연구소장, 조형제 울산대 사회복지학 교수, 여상태 청년희망재단 사무총장,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 등으로 구성됐다.

자문위는 전동화, 공유경제, 새로운 이동수단 등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로 조립 부문의 부가가치가 지속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자문위는 특히 미래 자동차 산업 중심이 제조업에서 서비스업으로 이동하고,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며 자동차 제조업 인력도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자문위는 4차 산업혁명에 제대로 대비하지 못하면 노사가 공멸한다는 인식을 함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동 운명체로서 협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유연한 인력 운영 원칙을 확립해 고용안정과 경쟁력 향상을 실현해야 한다고 게 자문위의 설명이다.


이문호 자문위 대표는 "이해 당사자가 상호 이해와 협력을 통해 해결하려는 노사공동위원회는 확실한 대응책 중 하나가 될 수 있으며 업계에 귀감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윤선희 현대차 노조 4차 산업혁명 대응팀장은 "노사가 합의한 배치전환 기준 재수립과 정년퇴직자 공정 인력 운영 등에 대한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며 "직원 공감대 형성을 위한 교육·체험 활동과 정책연구위 활동을 지속해서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