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日불매운동'에도 1만대 넘게 팔린 일본차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2019.10.05 06:30
의견 21

글자크기

토요타 판매량 급감, 렉서스는 1만대 넘어…'1만대 클럽' 진입 노리는 볼보·미니·지프





올해 수입자동차 판매 '1만대 클럽'에 가입할 얼굴이 지난해와 달라질 전망이다. 올해 남은 3개월을 앞두고 각 브랜드들의 판매 흐름이 교차되는 분위기 때문이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집계에 따르면 올해 9월 누적 기준 국내에서 7000대 이상 판매한 브랜드는 총 7곳이다. 이들의 누적 판매량은 △메르세데스-벤츠(5만4908대) △BMW(3만261대) △렉서스(1만426대) △토요타(8100대) △볼보(7974대) △미니(7438대) △지프(7094대) 순이다.

벤츠와 BMW, 렉서스는 이미 1만대 클럽에 가입했다. 일찍이 1만대를 넘긴 독일 2개사에 이어 일본차 렉서스가 지난달 469대를 추가하며 1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이처럼 선두권은 지난해 1만대 클럽 구성원과 비교하면 크게 다르지 않다.



지난해에는 △벤츠(7만798대) △BMW(5만524대) △토요타(1만6774대) △렉서스(1만3340대) △폭스바겐(1만5390대) △아우디(1만2450대) △랜드로버(1만1772대) △포드(1만1586대) 등 8개 브랜드가 1만대 클럽에 진입했다.

그러나 중위권 브랜드의 면면이 달라지고 있다. 먼저 토요타는 지난 7월부터 소비자들이 이끈 '일본 브랜드 불매운동'으로 판매량이 급감했다.

불매운동 이전만 해도 월 1000대 이상 판매고를 올리던 토요타였다. 그러나 점차 판매량이 줄어 지난달 374대를 파는데 그쳤다. 이 같은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지면 1만대 클럽 가입은 어려운 상황이다.

다만 렉서스의 경우 상반기(1~6월)에만 8372대를 판매한 덕분에 하반기 판매 감소세를 보였지만 1만대 클럽 가입에는 성공했다.

"올해 1만대 클럽에 가입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던 볼보·미니·지프는 올해 꾸준히 성장해왔다. 앞서 3개 브랜드는 모두 지난해 최종 판매량이 7000~9000대 수준이었다.

하지만 올해 볼보·미니·지프는 모두 누적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30%가량 높다. 지난달에도 3개 브랜드 모두 900대 이상 판매해 이 흐름을 유지할 경우 1만대 클럽 가입이 유력하다.

이들은 목표 달성을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섰다. 볼보는 하반기에도 신차를 줄곧 공개했다. 지난 8월 세단 'S60'을 새로 출시한 데 이어 지난 1일 SUV(다목적스포츠차량) 'XC90'까지 새로 내놓았다. 미니 역시 올해 브랜드 60주년을 기념한 특별 모델을 내놓는 등 이미지 강화에 나섰다.

지프는 이달 들어 일부 차종은 최대 20%까지 할인되는 '블랙 프라이데이즈' 행사에 돌입했다.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이 "올해 마지막 분기를 공격적 행사로 시작해 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할 정도였다.

물론 최근까지 부진한 '기존 업체'들의 반전도 이뤄질 수 있다. 아우디는 지난달 'Q7 45 TFSI 콰트로'에 힘입어 1996대를 판매해 월 판매량 3위에 올랐다. 올해 누적 판매량이 4763대인 아우디가 이 같은 추세를 이어가면 1만대 돌파도 가능한 상황이다.


지난해 1만대를 넘긴 포드도 자사 '효자 SUV'인 익스플로러 전면변경 모델 출시를 오는 11월 앞두고 있다. 기존 모델들 만으로도 올해 누적 판매량이 6262대였던 만큼 새 모델 출시로 반전을 노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수입차 1만대 클럽은 국내 시장 안착의 척도로 간주되는 만큼 가입 목표를 세운 브랜드들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며 "일부 브랜드의 파격적 할인과 행사들이 이 같은 노력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