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가방·모자·신약개발…IPO주 대거 증권신고서 제출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19.10.04 04:4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공모주 브리핑] 아이티엠반도체, 제테마, 라파스, 코리아센터, 에스제이그룹, 티움바이오 등



상장을 준비하는 기업들이 대거 공모절차를 본격화하고 있다. 한국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라는 첫 관문을 통과한 기업들이 이제는 공모절차에서 제값을 받기 위한 두 번째 시험에 돌입한 것이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10월 1주에 접어들어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곳은 아이티엠반도체, 제테마, 라파스, 코리아센터, 에스제이그룹, 티움바이오 등 6곳에 이른다. 이들 기업들은 이달 중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후 일반 투자자 대상 청약을 진행하고 상장할 예정이다.

◇2차전지 부품주 아이티엠반도체



가방·모자·신약개발…IPO주 대거 증권신고서 제출


이번에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인 아이티엠반도체는 2차전지 보호회로 제품과 2차전지 배터리팩, 센서 등을 주로 만드는 기업으로 2000년 2월 설립됐다. NICE의 49개 계열사 중 한 곳이기도 하다. 공모 전 지분 기준으로 NICE가 40.6%의 지분을 보유한 최대주주이고 NICE의 최대주주인 김원우씨도 별도로 8.6%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지난 5월 상장승인 결정을 받은 후 5개월만에 공모절차를 본격화한 점이 눈에 띈다.

회사 측이 제시한 공모가 밴드는 2만3000원~2만6000원으로 신주발행 규모는 461만주이고 아이티엠반도체가 상장하기 전 지분을 보유한 기관투자자 물량 중 44만주가 구주매출 형식으로 풀리는 등 총 505만주에 대한 공모가 진행된다. 공모규모는 1161억원~1313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5250억~5935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달 24~25일간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이달 30~31일간 일반투자자 청약을 실시한다.

올 상반기 말 연결 재무제표 기준 아이티엠반도체는 자산총계 3042억원, 부채총계 1884억원, 자본총계 1158억원 규모다. 단기차입금 규모만 1000억원에 이른다. 회사 측은 공모로 조달한 금액의 대부분을 차입금 상환에 사용하고 나머지는 시설투자 등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올 상반기 아이티엠반도체는 1276억원의 매출에 156억원의 영업이익, 9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KB증권이 주관사로 상장 작업을 지원 중이다.

◇미용필러 제조사 제테마

가방·모자·신약개발…IPO주 대거 증권신고서 제출
역시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인 제테마는 안면미용용 히알루론산 필러, 보톨리눔 독소를 이용한 바이오 의약품, 조직봉합 및 안면고정용 리프팅실, 피부과용 레이저 의료기기 등을 만드는 업체로 2009년 7월 설립됐다. 공모 전 기준으로 김재영 대표가 29.6%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등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자 지분은 36.8%다.

올 상반기 말 별도 재무제표 기준 제테마의 자산총계는 560억원, 부채총계는 506억원, 자본총계는 53억원이다. 올 상반기 64억원의 매출에 43억원의 영업손실, 7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는 등 적자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까지 발행된 제테마의 주식은 보통주 647만여주에 보통주 1주 또는 1.4주로 전환될 수 있는 RCPS(상환전환우선주) 약 67만주가 있다. 이번 공모과정에서 제테마는 120만주의 신주를 주당 3만6000원~4만8000원에 발행해 432억원~576억원을 조달하고 이를 신공장 신축과 연구개발 등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한국투자증권이 대표주관사다.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은 이달 30~31일 양일간 진행되고 청약은 내달 6~7일간 진행된다.

◇의료·미용용 패치 제조사 라파스

가방·모자·신약개발…IPO주 대거 증권신고서 제출
피부를 통해 화장품을 침투시키는 경피용 패치를 주로 만드는 라파스는 2006년 3월 '한중약제유통'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돼 두어 차례의 사명 변경을 거쳐 지금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정도현 대표(29.1%) 등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들이 30.7% 가량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올 상반기 말 연결 재무제표 기준 라파스의 자산총계는 364억원, 부채총계는 136억원, 자본총계는 228억원이다. 상반기 동안 92억원의 매출에 5억원의 영업이익, 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매출 중 대부분인 약 90억원 가량이 라파스의 기술이 적용된 '마이크로 어레이'(Micro Array) 패치 제품에서 발생했다.

현재까지 발행된 라파스 주식의 총 수는 687만여주다. 라파스는 이번 공모과정을 통해 160만주의 신주를 주당 2만4000원~2만9000원씩에 발행해 384억원~464억원을 조달한다는 방침이다. 조달된 자금은 의약품·백신 연구개발, 제조설비 확충 및 마케팅 등 운영비로 활용된다. DB금융투자가 대표주관사다.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은 이달 25~28일, 청약은 내달 1~4일간 진행된다.

◇글로벌 E커머스 기업 코리아센터

가방·모자·신약개발…IPO주 대거 증권신고서 제출
2000년 설립돼 전자상거래 솔루션을 제공하는 코리아센터는 상품을 조달하는 데서부터 쇼핑몰을 구축·운영하는 것을 비롯해 오픈마켓과 연동한 광고·마케팅 및 빅데이터에 기반한 글로벌 물류지원까지 통합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오디오 플랫폼 서비스인 '팟빵', 쇼핑몰 가격비교 서비스인 '써머스플랫폼', 글로벌 상품소싱 및 해외 직구(직접구매) 플랫폼 '몰테일' 등이 코리아센터의 종속기업들 중 일부다. 김기록 대표(37.1%) 임성진 부사장(22.8%) 등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 지분이 73.1%에 이른다.

상반기 말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코리아센터의 자산총계는 2987억원, 부채총계는 1464억원, 자본총계는 1524억원이다. 단기차입금이 413억원에 달한다. 올 상반기 동안 1220억원의 영업수익에 42억원의 영업이익, 2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공모하는 주식 수는 254만5490주, 희망 공모가 밴드는 2만4000~2만7200원이다. 총 공모금액은 공모가 밴드 하단 기준으로 611억원 규모다. 김기록 대표 등이 보유한 구주 23만여주가 이번 공모과정에서 매출 형식으로 풀린다. 이달 28일~29일 수요 예측과 이달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 청약을 거쳐 내달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NH투자증권이 대표주관을, 신한금융투자가 공동주관을 맡았다.

◇캉골·헬렌카민스키 브랜드의 에스제이그룹

가방·모자·신약개발…IPO주 대거 증권신고서 제출
캉골 브랜드의 가방과 모자, 헬렌카민스키 브랜드의 모자 등을 만드는 에스제이그룹은 2008년 설립된 의류·잡화 제조·판매사다. 이주영 대표(43.4%) 등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 지분은 68.9%에 이른다.

올 상반기 말 연결 재무제표 기준 에스제이그룹은 483억원의 자산총계에 182억원의 부채총계, 301억원의 자본총계로 구성돼 있다. 올 상반기 동안 525억원의 매출에 67억원의 영업이익, 5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현재까지 245만주의 보통주가 발행돼 있으며 이번 공모과정에서 82만주의 신주가 새로 발행된다. 에스제이그룹이 제시한 공모가 밴드는 주당 3만2000원~3만8600원으로 이번 공모를 통해 262억여원~316억여원을 조달해 기존의 캉골 등 브랜드 사업확장과 신규 브랜드 상표권 인수 등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NH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이 공동 대표주관사다.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은 이달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 청약은 내달 7~8일로 예정돼 있다.

◇난치성 질환 신약업체 티움바이오

가방·모자·신약개발…IPO주 대거 증권신고서 제출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사인 티움바이오는 2016년 12월 설립돼 설립 3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는 회사로 기술특례 기반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이다. 김훈택 대표(38.8%) 등 최대주주 그룹의 지분은 40.3%다.


올 상반기 별도 재무제표 기준 자산총계는 676억원, 부채총계는 13억원, 자본총계는 664억원이다. 설립 이후 아직까지는 적자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올 상반기 영업수익은 10억원에 영업손실은 30억원, 당기순손실은 27억원이다.

현재까지 발행된 주식 총 수는 2061만여주로 이번 공모과정에서는 250만주의 신주가 주당 1만6000원~2만원에 발행될 예정이다. 티움바이오는 내달 5~6일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내달 11~12일간 청약을 진행해 400억~500억원을 조달한다는 방침이다. 조달된 자금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및 신규 파이프라인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과 연구설비 구입과 인력 확충 등에 활용된다. 키움증권이 주관사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