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수출 10개월째 감소… 9월 수출도 -11.7%

머니투데이 세종=권혜민 기자 2019.10.01 10:5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종합)미중 무역분쟁·일본 수출규제 등 대외 여건 악화에 수출단가 하락 탓…일평균 수출액, 무역수지 규모는 올 들어 최고치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경기도 평택항 야적장에서 수출 차량들이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2019.9.11/사진=뉴스1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경기도 평택항 야적장에서 수출 차량들이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2019.9.11/사진=뉴스1




지난달 수출이 두 자릿수 감소하며 10개월 연속 부진 흐름을 이어갔다. 미중 무역분쟁에 일본 수출규제까지 각종 대외 여건이 악화했고 반도체, 석유화학 등 주력 품목단가가 떨어진 결과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9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447억1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11.7% 줄었다. 같은 기간 수입은 387억4000만달러로 5.6% 감소했다. 이에 따른 무역수지는 59억7000만달러로 92개월 연속 흑자를 거뒀다.

전년대비 수출 증가율은 10개월째 줄었다. 지난해 12월(-1.7%) 마이너스로 전환한 이후 올 들어서도 △1월(-6.2%) △2월(-11.3%) △3월(-8.4%) △4월(-2.1%) △5월(-9.8%) △6월(-13.8%) △7월(-11%) △8월(-13.8%) 등 감소 흐름을 이어갔다. 이는 2015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19개월 연속 수출이 줄어든 이후 최장기간 감소세다.



산업부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 일본 수출규제 등 대외 여건 악화와 주요 품목 수출단가 하락을 9월 수출 부진 원인으로 꼽았다. 여기에 지난해 9월 일평균 수출과 반도체 수출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도 영향을 미쳤다고 봤다.

지난달 수출물량은 전년대비 3.1% 늘었다. 증가폭은 지난 1월(8.0%)에 이어 올 들어 두번째로 컸다. 1~9월 누적 수출물량도 0.9% 증가했다. 하지만 수출단가가 전년대비 14.4% 떨어졌다. 올 들어 최대 하락폭이다.

단가하락으로 수출액이 줄었지만 물량이 꾸준히 늘어나는 점은 긍정적인 요인이다. 단가 하락세만 정상화한다면 수출 반등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산업부는 지난달 일평균 수출액이 늘어나고 무역수지 폭이 확대된 점도 긍정적 요인으로 봤다. 지난달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1억8000만달러로 올 들어 최고치였다. 무역수지도 올해 최고 수준인 59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수출 호조시기인 지난해 평균 무역수지(58억달러) 보다 높은 수준이다.

품목별로 보면 20대 주요 수출 품목 중 10개 품목 수출이 줄었다. 수출 비중이 가장 큰 반도체가 31.5% 감소했다. △석유화학(-17.6%) △석유제품(-18.8%) △디스플레이(17.1%)등 주력품목 부진이 여전했다.

△자동차(4.0%) △자동차부품(2.1%) △무선통신(1.1%) △선박(30.9%) △가전(0.4%) 등은 수출이 증가했다. 자동차 수출은 6개월 연속 증가했다. 2017년 7월 이후 처음있는 일이다. 무선통신 수출은 14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이차전지(7.2%), 바이오헬스(25.2%) 등 신수출성장품목 호조세도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주력시장인 중국(-21.8%), 미국(-2.2%)을 포함해 △아세안(-0.5%) △인도(-10.5%) △중동(-9.2%)으로의 수출이 감소했다. 반면 신북방지역인 독립국가연합(CIS)으로 수출이 41.3% 늘었고, 유럽연합(EU)(10.6%), 중남미(10.8%)로의 수출도 증가세로 전환했다.

일본으로의 수출액은 23억2000만달러로 전년대비 5.9% 줄었다. 수입은 38억2000만달러로 8.6% 더 큰 폭 줄었다. 대(對)일 무역수지는 15억달러 적자였다.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산업부는 일본 수출규제가 우리 수출입에 미친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평가했다. 최근 대일 수출입 현황과 흐름이 유사하다는 이유에서다. 수출규제가 시작된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간 대일 수출은 전년대비 4.1%, 수입은 8.4% 감소했다. 이는 올해 월평균 수준과 큰 차이가 없다. 9월 무역수지 또한 올해 월별 무역수지(-20억~-10억달러)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은 1965년 수교 이래 일본과의 무역에서 줄곧 적자를 보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일본 수출 규제 발표 이후 3개 수출 규제 품목이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현재까지는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3개 품목 수출 규제가 실제 생산 차질로 연결된 사례가 없어 우리의 전세계 수출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오히려 8월 기준으로 한국의 대일 수출 감소폭(-6.6%)보다 일본의 대한 수출이 9.4% 더 많이 감소해 일본이 수출규제의 영향을 더 크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출 규제 이후 일본 전체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6월 6.3% △7월 6.6% △8월 6.9%로 커졌다. 한국 전체 수출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6월 5.1% △7월 5.5% △8월 5.1%로 큰 영향이 없었다.


정부는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반도체 단가 회복 지연, 유가 변동성 확대 등 악재가 쌓여 있는 데다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당분간 수출 여건 회복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봤다. 이에 4분기 해외마케팅·무역금융 분야에 7892억원을 집중 투입하는 등 수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수출 분위기 반전을 위해 민관합동 총력 지원에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며 "우리 수출의 근본적 경쟁력 강화와 체질 개선을 위한 수출구조 4대 혁신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