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차세대 먹거리 확보"…만도, 신사업 전담조직 출범

머니투데이 기성훈 기자 2019.09.26 13: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무언가 새로운 것 만들어내자" 강조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왼쪽 4번째)과 탁일환 만도 사장(왼쪽 5번째) 등이 연구원들과 만도 첨단 연구소 WG 캠퍼스 출범을 기념해 사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만도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왼쪽 4번째)과 탁일환 만도 사장(왼쪽 5번째) 등이 연구원들과 만도 첨단 연구소 WG 캠퍼스 출범을 기념해 사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만도




만도 (34,900원 350 -1.0%)가 지난 24일 경기도 판교 글로벌 R&D(연구개발) 센터에서 신사업 전담조직 ‘WG 캠퍼스’ 현판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현판식에는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과 탁일환 만도 사장, WG 캠퍼스 연구원들이 참석했다.

‘WG’는 ‘운곡’의 영문 약자로 운곡 정인영 한라그룹 명예회장의 호에서 따왔다. 정 회장은 선친의 개척 정신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만도의 미래를 준비하는 첨단 연구소를 ‘WG 캠퍼스’라고 명명했다.

WG 캠퍼스는 전통적인 이동수단이 CASE(Connected, Autonomous, Shared & Service, Electric)로 확대됨에 따라 시장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설립됐다. WG 캠퍼스에서는 만도 내부에서 선발된 핵심 연구원 80여명이 근무한다. WG 캠퍼스는 F3(Future, Frontier & Freedom) 랩과 전기차(EV) 랩, 뉴비지니스(New Business) 팀으로 구성됐다.



정 회장은 "창의적인 생각이란 '운곡'과 같이 깊은 고민에서 창조된다"며 "형식, 관습, 허들을 깨는 것은 바로 '자유로움'에서 비롯되는 것이니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무언가 새로운 것(Something new)'을 만들어 내자"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