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손보사 과다 경쟁에 사업비 증가…보험사·소비자 모두에 악영향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2019.09.22 15:2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직접적 통제 가능한 사업비 관리 중요"

자료=보험연구원자료=보험연구원




최근 손해보험사들간 경쟁이 심화되면서 보험료 수입에서 사업비가 차지하는 비중(사업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비율 증가는 보험사의 수익성 악화와 소비자의 보험료 부담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보험사의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2일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손해보험사 10곳(농협, 롯데손해보험, 메리츠화재, 삼성화재, 한화손해보험, 현대해상, 흥국화재,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MG손해보험)의 평균 사업 비율은 24.9%로 2016년 (22.8%) 이후 꾸준히 상승했다. 사업비는 보험 영업을 하는데 지출되는 비용으로 일반적으로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한 마케팅 비용으로 쓰인다.

사업비율 증가는 기본적으로 사업비가 보험료 증가율을 상회하면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3년간 손보사 사업비는 △2016년 3.62% △2017년 7.8% △2018년 9.04%으로 매년 늘어난 반면 보험료는 △2016년 5.85% △2017년 4.43% △2018년 2.87% 늘어나는데 그쳤다.



사업비는 최근 질병 및 상해보험 관련 신계약 증가로 보험사간 시장 점유율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늘어났다.

최근 3년간 손보사들의 사업비는 연 평균 8.4% 증가했는데, 이 중 신계약비와 유지비에서 각각 11.2%, 6.5% 늘었다. 전체 사업비 중 신계약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2106년 40.4%에서 지난해 42.5%로 증가했다. 특히 장기손해보험의 신계약비 비중은 2016년 63.7%에서 지난해 68.3%로 4.6%포인트 늘었다.

대리점 채널의 수수료 증가도 사업비를 끌어올리는데 한 몫 했다. 2016년 3조2000억원 수준이었던 장기손해보험의 대리점 채널 신계약비는 지난해 4조5000억원으로 연평균 18.8% 증가했다.


신계약비 항목 중 비례수당 증가율도 대리점 채널(12.7%)이 비대리점 채널(6.3%) 보다 2배 높았다. 시책비 등 모집실적에 따라 모집인에게 지급한 판매촉진비 증가율 역시 대리점 채널(38.4%)이 비대리점 채널(15.1%)보다 2.5배 높았다.

김동겸 수석연구원은 "저금리 장기화로 투자 영업이익 확보가 어려운 상황인 만큼 보험사는 보험 영업이익에 확보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며 "이에 지급보험금과는 달리 보험회사의 직접적 통제가 가능한 사업비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