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다음엔 전국 대학생이"…서울대·연대·고대 '조국 사퇴' 동시집회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유효송 기자, 김지성 기자, 정경훈 기자 2019.09.19 22:28
의견 1

글자크기

고려·서울·연세대 공동선언문 "대한민국 부정 없애야…전국대학생 공동집회"

19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제4차 조국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 참가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19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제4차 조국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 참가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현재 대한민국에는 이념보다 정화가 필요하다."

고려대·서울대·연세대학교 학생들이 19일 오후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동시에 열었다. 3개 학교 집행부는 다음 집회에서 전국 대학생이 참여하는 공동집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이들은 공동선언문에서 "부정비리 스캔들이 보수·진보 모든 진영에서 터진 상황에서 먼저 뿌리 뽑지 않으면 어떤 논의도 할 수 없다"며 "순수한 청년들이 목소리의 주인공이 돼 촛불로 밝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고 공동집회를 제안했다.



19일 오후 8시 서울대 관악캠퍼스 학생회관 앞 광장 아크로에서 열린 '제4차 서울대인 촛불집회'에는 주최추산 500명이 모였다. 서울대 학생들은 지난달 23, 28일과 이달 9일 같은 장소에서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번 서울대 집회는 총학생회가 주최한 2·3차 집회와 달리 1차 집회처럼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졌다.

집행부는 "공정과 정의는 양보할 수 없다는 마음으로 문재인 정부에 규탄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주역, 때 묻지 않은 젊은 대학생들이 대한민국 사회의 불의에 대한 민감성을 되찾아와야 한다"고 외쳤다.

이날 집회에는 졸업생들도 자유발언에 참여했다. 김대호씨(82학번)는 "조 장관의 문제는 환경, 제도의 문제보다 사람의 문제"라며 "조 장관이 한 일은 적폐고 불의"라고 비판했다. 이어 "학생들이 일어서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믿는다"고 격려했다.

학생들은 "법무장관 자격없다 지금당장 사퇴하라", "학생들의 명령이다 지금 당장 사퇴하라", "이것이 정의인가 대답하라 문재인" 등 구호를 외쳤다.

19일 오후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왼쪽부터)에서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19일 오후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왼쪽부터)에서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날 오후 7시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는 주최추산 200여명이 모여 조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제4차 집회를 열었다. 고려대 학생들은 지난달 23, 28일과 이달 6일 같은 장소에서 집회를 열었다.

4차 집행부는 재학생·졸업생 인증을 했던 앞선 집회와 달리 일반인도 참여하도록 개방했다. 집행부는 "다음 집회부터는 다른 대학과 함께 할 수도 있다. 함께 연대하자는 의미로 일반인에게도 집회를 개방했다"고 밝혔다.

집회 참가자 200여명(주최추산)은 '부정입학 즉시취소', '조로남불', '조국 아웃(OUT)' 등 피켓을 들고 "사기 입학 취소하라", "고려대학교 입학처는 각성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본관을 향해 행진했다. 집행부는 총장 측에 성명서를 전달했다.


비슷한 시각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에서도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첫 집회가 열렸다. 주최추산 250여명이 참석해 연세대 백양로에 촛불을 밝혔다.

연대 집행부는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로움을 훼손한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한다"고 외쳤다. 학생들은 '법무장관 자격없다 조국은 사퇴하라', '사모 펀드, 입시비리 남몰라요 갈 데까지 수사받자' 등 구호를 외쳤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