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17호 태풍 타파 발생…주말 제주·남부 물폭탄

머니투데이 최동수 기자 2019.09.19 17:1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2일 새벽 제주 서귀표 남쪽 해상 접근…많은 비 동반할 전망

기상청이 19일 오후 발표한 제 17호태풍 태풍 타파(TAPAH) 이동경로 /사진=기상청기상청이 19일 오후 발표한 제 17호태풍 태풍 타파(TAPAH) 이동경로 /사진=기상청




일본 해상에서 발생한 열대저압부(TD)가 19일 오후 제17호 태풍 타파(TAPAH)로 발달했다. 태풍은 오는 주말 내내 한반도에 많은 비를 뿌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7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중심기압 996hPa, 최대 초속 18m의 약한 소형 태풍이다. 강풍 반경은 200㎞다.

기상청 관계자는 "타파는 오는 주말 내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제주도와 남해안에 300㎜ 이상의 많은 비를 내리는 물폭탄 태풍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타파는 오는 22일 새벽쯤 제주 서귀포 남쪽 해상에 도착할 전망이다. 같은 날 오후에는 경남 통영 남남서쪽 해상을 거쳐 오는 23일 새벽 독도 동남동쪽 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상륙 시점의 예상 강도는 중심기압 975~980hPa으로 최대 초속 32m에 달하는 바람이 불겠다. 중형 태풍으로 성장한 타파는 300㎞ 반경에 영향을 미치겠다.


지난 제13호 태풍 '링링'이 강한 바람을 동반했다면 태풍 타파는 많은 비를 동반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최대 200㎜의 비가 내렸던 2016년 제18호 태풍 '차바', 최대 400㎜의 비가 왔던 2018년 제25호 태풍 '콩레이'와 유사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남해안과 제주도가 오는 21일 낮부터 오후 사이 전면구름대에 걸리기 시작해 오는 22일에는 직접적인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 지형의 영향을 받는 제주도 산간에는 500㎜ 이상의 많은 비가, 남해안에는 최대 300㎜ 이상의 비가 예상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