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거제도 사진? 타투?…'방탄 정국 열애설' 소속사는 침묵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19.09.17 09:31
의견 3

글자크기

래퍼 해쉬스완에게 불똥 "진짜 역겹다"…누리꾼 "소속사 입장 밝혀라"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그룹 방탄소년단 정국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누리꾼들은 거제도 사진, 정국의 타투 등 근거로 정국이 열애중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애꿎은 래퍼 해쉬스완까지 피해를 본 가운데,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침묵하고 있다.

1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중심으로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됐다.

작성자는 "친구가 거제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왔나보다"라며 "신분증 검사했는데 없다고 그냥 보냈대요. 카톡왔는데 웃겨서 올려본다"고 말했다.



이 게시물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검은색 옷을 입고 있는 남성이 하얀색 옷을 입고 있는 한 여성 A씨를 뒤에서 안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누리꾼들은 인상착의, 정국이 거제도 여행을 했다는 점 등을 근거로 사진 속 남성이 방탄소년단 정국이라고 추측했다.

누리꾼들은 정국의 '타투'에도 주목했다. 현재 정국의 손가락에는 'A.R.M.Y'가 새겨져 있고, 네 번째 손가락인 M자 위에 J가 새겨져 있다. 누리꾼들은 인상착의 등을 근거로 CCTV 속 A씨가 타투이스트이며, 'MJ'가 이 타투이스트의 이니셜과 동일하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정국으로 추정되는 남성과 A씨로 추정되는 여성이 술을 마시고 있는 사진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확산됐다.

해쉬스완이 17일 올린 인스타그램 스토리./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해쉬스완이 17일 올린 인스타그램 스토리./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이 과정에서 래퍼 해쉬스완에게 불통이 튀며 논란이 커졌다. 일부 누리꾼이 CCTV 속 남성이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고,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이 해시스완을 조롱하는 듯한 말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남겼다. 분노한 해쉬스완은 이를 캡쳐하고 답변을 달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렸다.

누리꾼 A씨가 "해쉬스완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아봤지' 이딴 가사 쓰는 거 아냐 ?"라고 하자, 해쉬스완은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고, 나는 할 애기가 차고 넘친다"고 반박했다.

누리꾼 B씨가 "당신 현재 전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 어쩌구 가사를 쓰지 말아달라"고 하자, 해쉬스완은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 했잖아"고 말했다.

해쉬스완은 "나보고 어쩌라는 거야", "내가 아무 말 안 하고 내려줬잖아"라며 분노했고, "진짜 역겹다. 토할 것 같다"며 심정을 밝혔다.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인천=김휘선 기자 hwijpg@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인천=김휘선 기자 hwijpg@
정국의 일부 팬들은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열애설 의혹이 거세지고 있고, 애꿏은 해쉬스완까지 피해를 본 상황에서 소속사의 정확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누리꾼들은 "소속사는 정국 열애 관련 입장을 밝혀달라", "해쉬스완은 무슨 죄냐, 당사자가 설명해라", "정국이 아니라면 말을 해라" 등 해명을 요구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