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일성 사진·인공기 건 홍대 술집... 이유 들어보니

머니투데이 이해진 기자 2019.09.15 21:08
의견 6

글자크기

경찰에 관련 신고 다수 접수…점주 "상업적 관심 끌려"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 공사중인 한 주점에 북한 인공기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뉴스1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 공사중인 한 주점에 북한 인공기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뉴스1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앞에서 개업을 앞둔 한 술집이 북한 김일성·김정일 부자 사진으로 건물 외벽을 장식해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마포경찰서에는 전날부터 "홍대 부근 한 술집이 김일성·김정일 부자 사진과 북한 인공기를 인테리어로 걸어뒀다"는 신고가 여러 건 접수됐다.

건물 외벽에는 김정일 부자의 사진과 함께 인공기가 부착됐다. 또 한복 차림의 여성 그림이 '더 많은 술을 동무들에게' 등 문구와 함께 장식됐다. 이 술집은 북한식 인테리어가 논란이 되자 이날부터 김일성 부자의 사진 등을 천막으로 가려 놓은 상황이다.



경찰이 현장을 찾아가자 점주 A씨는 "관심을 끌면 상업적으로 도움이 될 것 같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추석 연휴가 끝나는 이달 16일 사진과 인공기 등을 철거하겠다고 경찰에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철거 여부를 살피고 점주를 상대로 사실 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포구는 이달 10일 서울지방경찰청에 해당 점주의 행위가 국가보안법 위반에 해당하는지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보안법 7조는 "국가의 존립·안전이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위태롭게 한다는 점을 알면서 반국가단체나 그 구성원 또는 그 지령을 받은 자의 활동을 찬양·고무·선전 또는 이에 동조하거나 국가변란을 선전·선동한 자"를 7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