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한글 현수막 들고 반겨도…"한국인 안 보여"[日산지석]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2019.09.15 13:0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일본언론 "예년 추석엔 한국인 많았는데…"
한 업체 추석상품 지난해 40팀→올해 1팀
곳곳 "도산 우려"… 서부지역 더 큰 타격
"안일했다" 갈등 길어지자 변화 꾀하기도

편집자주 고령화 등 문제를 앞서 겪고 있는 일본 사회의 모습을 '타산지석' 삼기 위해 시작한 연재물입니다. 당분간 '지피지기'를 위해 일본에 대해 다뤄보려고 합니다.
미야자키뉴스(UMK) 방송화면 갈무리미야자키뉴스(UMK) 방송화면 갈무리


한글 현수막 들고 반겨도…"한국인 안 보여"[日산지석]


추석 연휴 시작을 하루 앞둔 지난 11일 일본 미야자키현의 미야자키공항에서는 한 무리의 사람들이 태극기와 한글 현수막을 들고 입국자들을 맞았습니다. 이 지역 공무원과 공항 직원들이 줄어든 한국인 관광객을 다시 늘리겠다며 나선 것입니다. 추석을 염두에 둔 움직임이지만 연휴 뒤인 내일(16일)부터 이스타항공이 운휴에 들어가는 등 상황은 좋지 않습니다.

한국의 추석은 일본 관광업계에는 한국인 손님이 몰리는 시기였지만 올해는 다릅니다. 현지 언론들은 이 같은 상황을 보도하면서 업계에 '체념' 분위기가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13일 마이니치방송(MBS)의 기자는 오사카 중심가에 나가 "귀를 기울여도 한국어는 들리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예년 추석 때는 한국인이 많았는데 올해는 다르다면서 곳곳에서 비통한 목소리도 들린다고 전합니다. 히메지성에서 통역하는 직원은 평소 한국인은 하루 20~30명 왔지만 지금은 하루 1~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오사카 인근 고베의 아리마 온천관광협회는 "추석에는 (한국인 관광객이) 그나마 조금 온다"면서도 "9월 전체로는 지난해 10%정도일 것"이라고 했습니다.



TV아사히 방송화면 갈무리TV아사히 방송화면 갈무리
12일 TV아사히는 '한국 대형 연휴지만 일본은 관광객 급감으로 타격'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도쿄 가게들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하라주쿠에서 고기를 주메뉴로 하는 대형식당은 한국인 감소로 한달 매출이 300만~600만엔(3300만~6600만원) 줄어들었다고 난감해 합니다. 아사쿠사에서 유카타 등 전통옷을 대여해주는 곳도 이전보다 한국인이 30~40% 덜 찾는다고 합니다.

일본에서도 한국인 비중이 높은 서부지역은 특히 분위기가 나쁩니다. 12일 규슈지역 매체인 서일본신문은 예년과 달리 올해 추석에는 한국인 관광객이 적다면서 관광업계에서는 체념 분위기가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규슈는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 중 절반가량이 한국인이었습니다.

이 지역 관광국 관계자는 신문에 "올해 추석은 기대만큼의 방일객 거두기 어렵다"면서 한숨을 쉬었습니다. 규슈 온천지 벳푸의 한 유명 호텔은 10월 이후 한국인 예약자가 0명이라고 합니다. 한국인이 외국인 관광객의 4분의 3이던 대마도는 8월 입국자가 80%가량 줄며 심각한 상황입니다.

한국 여행사 일본법인 관계자는 서일본신문에 "정치문제로 이렇게 손님이 줄어든 것은 처음"이라며, 지난해 추석엔 40개 패키지관광 팀이 있었지만 올해는 1개 팀만 만들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업체 관광객을 운송하는 버스업체에서는 "1~2개월 내 파산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한국의 일본산 불매운동 초기에 일본 내에서는 일시적일 것이라는 기대도 있었지만 이제는 장기화를 받아들이는 분위기입니다. 부산-후쿠오카 고속선을 운행하는 JR규슈는 지난달 말 "이번에는 장기전이 될 것 같다. 당분간 버틸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야자키뉴스(UMK) 방송화면 갈무리미야자키뉴스(UMK) 방송화면 갈무리
몇몇 지자체는 대안 찾기에 나섰습니다. 다음 달부터 에어서울이 전편 운휴에 들어가는 돗토리현은 13일 공무원, 관광업계 사람들이 모여 외국인 관광객 다변화 프로젝트 팀을 꾸리기로 했습니다. "한국인 수요에 안심해 다변화가 늦었다"는 반성도 나왔습니다. 대마도(쓰시마) 역시 극심한 수요 공백을 메우기 위해 국내(일본인)나 동남아시아 관광객 유치에 힘쓰기로 했습니다.


다만 일본종합연구소 나루세 도기 연구원은 산케이신문에 "다른 나라에서 방일객이 늘어도 줄어든 한국인 공백을 보충하기 어렵다"며 한계를 지적합니다.

조금 식상한 표현이지만 세계화 시대, 제품 수출입·민간교류 등으로 서로 의지하는 국가 사이에서 수출 규제 같은 정치적 목적의 과격한 조치가 어떤 영향을 주는지 일본 관광업계는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