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트럼프, 무역회담 앞두고 모처럼' 중국 칭찬…"관세 면제 큰 조치"

뉴스1 제공 2019.09.12 04:1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관세 면제 품목 발표로 무역전쟁에서 화해의 손길을 잡은 중국 측을 환영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미국의 일부 수출품목을 관세 인상 대상에서 일시적으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큰 조치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경제 약화로 인해 협상 압력을 받고 있다고 재차 강조하며 이는 미국의 행동이 먹힌 것이라고 자평했다.

미국과 중국은 무역협상에서의 날카로운 대치 상황을 완화하고 다음 달 초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회담을 재개할 예정이다.

하지만 중국의 면제 대상 상품에는 어떤 합의의 궁극적인 성공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콩이나 돼지고기 같은 농산물은 포함돼 있지 않다.

해산물과 항암제를 포함한 2가지 목록을 발표한 중국 국무원 관세위원회에 따르면 면제는 오는 17일부터 시행되고 1년간 유효하다. 중국이 관세 면제 상품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알팔파 펠렛, 생선 사료, 의료용 선형가속기, 금형방출제 등도 추가로 면제될 것이라고 위원회는 말했다.


양국은 지난 1일에 서로에게 새로운 보복성 관세를 부과했다. 관세 규모는 현재 수천억달러로 불어난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