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귀성길 정체' 조금씩 해소…서울→부산 5시간10분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19.09.11 22:1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인천지방경찰청 귀성길 점검 헬기에서 바라본 평택 IC인근 서해안고속도로 차량 소통이 늘어난 모습을 보이고 있다.(항공촬영 협조 : 인천지방경찰청 항공대 이문철 경감, 박정구 경위)2019.9.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인천지방경찰청 귀성길 점검 헬기에서 바라본 평택 IC인근 서해안고속도로 차량 소통이 늘어난 모습을 보이고 있다.(항공촬영 협조 : 인천지방경찰청 항공대 이문철 경감, 박정구 경위)2019.9.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석 연휴 하루 전인 11일 전국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빚어졌던 '귀성길 정체'가 조금씩 해소되고 있다.

이날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10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한남~서초, 천안~목천, 병천~국사교 구간 등에서 차들이 시속 30㎞미만으로 달리고 있다. 부산 방향은 북천안~옥산휴게소, 남청주~죽암휴게소 등 구간 정도에서 차들이 여전히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발안~서해대교, 해대천교~홍성 부근, 가산교~군산 부근 등 구간에서 차들이 정체가 지속되고 있다. 반면 영동고속도로는 대부분 구간에서 정체가 해소, 원활한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

이날 오후 10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10분, 광주 5시간, 울산 5시간 20분, 대구 4시간 20분, 대전 2시간 40분, 강릉 2시간 50분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