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란, 美 정상회담 용의 일축…"핵합의나 지켜라"

뉴스1 제공 2019.09.11 21:0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적은 우리에 '최대 압력' 가해…저항하고 맞설 것" 핵합의 이행 더 축소 준비 경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 AFP=뉴스1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미국의 "전쟁 도발"은 실패했다면서 이란은 미국의 제재에 대응해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이행을 더욱 축소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경고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이란은 또 로하니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가능성도 일축했다. 미국이 '트럼프 대통령은 로하니 대통령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며 정상 만남에 대한 신호를 보낸 지 몇 시간 만이다.

이란 정부의 트위터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각료회의에서 "미국인들은 호전적인 것과 전쟁을 도발하는 일이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작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며 "두 개 모두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대(對)이란 정책을 언급하며 "적은 우리에게 '최대의 압력'을 가했다. 우리의 반응은 여기에 저항하고 맞서는 것"이라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이 핵합의에 복귀할 때만 이란도 합의를 따를 준비가 돼 있다는 점도 재차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그동안 평화적인 (핵) 기술이라는 우리의 정책을 여러 차례 말해왔다. 핵합의에 대한 우리의 접근은 헌신적"이라며 "3단계 조치를 취했다. 만약 앞으로 꼭 필요하다면 그 이상의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이란은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핵합의를 탈퇴하고 제재를 재개하기 시작한 이후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다. 탈퇴 1년이 된 지난 5월 이란은 핵합의 의무 이행 범위를 60일마다 차례로 축소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란 당국은 1단계 조치로 핵 합의에서 규정한 농축 우라늄 및 중수의 저장 한도를 초과하고, 이어 2단계로 우라늄 농축 비율 제한 3.67%을 넘겼다. 그리고 지난 6일부터 3단계 조치로 핵합의가 제한했던 고성능 원심분리기의 연구 개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9일 "이란이 지난 2015년 맺은 핵합의에서 금지된 여러 종류의 원심 분리기를 설치한 것을 사찰단이 확인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