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양현석, '버닝썬' 논란 후 자산 800억 '공중분해'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2019.09.14 11:00
의견 1

글자크기

와이지엔터 주가 올 들어 51% 급락…이수만 프로듀서는 910억원 축소돼…시총 1위는 JYP

 해외 원정도박 혐의 및 13억원 상당 외국환거래(환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조사를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해외 원정도박 혐의 및 13억원 상당 외국환거래(환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조사를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버닝썬 게이트'로 시작돼 마약, 원정도박, 성 접대 혐의까지 받고 있는 양현석 와이지엔터테인먼트 (25,800원 200 -0.8%) 전 대표 프로듀서의 주식 자산이 올 들어 760억원 공중 분해됐다. 탈세와 마약 온상지 이미지를 뒤집어쓰면서 불매운동까지 벌어진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주가가 급전직하한 탓이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주가는 2만3500원을 기록해 지난해 말보다 51% 하락했다. 연초 불거진 '버닝썬 게이트' 여파에, 한일 양국 갈등까지 겹치면서 성장성에도 빨간 불이 들어온 탓이다. 주가가 하락한 기업가치를 그대로 반영해 정확히 반토막 났다.

이에 양 전 대표가 보유한 주식 가치도 급감했다. 지난해 말 1500억원에서 현재 740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양 전 대표는 '버닝썬 게이트'로 촉발된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지겠다며 대표직을 내려놨지만, 여전히 지분 16.11%를 보유한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최대 주주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와 함께 3대 기획사로 일컬어지는 에스엠 (35,650원 1500 -4.0%)과 JYP엔터(JYP Ent. (22,050원 450 -2.0%))도 YG에서 날아든 유탄을 피하지 못하고 주가가 추락했다.

특히 에스엠은 최대주주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지분 100%를 보유한 라이크기획을 통해 과도한 자문료를 챙기는 등 사리사욕을 챙기고 있다는 비판을 받으면서 주가가 더 빠졌다. KB자산운용이 주주행동주의의 일환으로 라이크기획과 에스엠의 합병안을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거부한 후 알량한 배당 확대책을 내밀어 주주들의 빈축만 샀다.


이에 이수만 프로듀서의 보유 주식 가치는 이날 종가 기준 총 1390억원으로 올 들어 910억원 쪼그라들었다. 에스엠의 주가 하락률이 같은 기간 약 40%에 달한 탓이다. 이수만 프로듀서는 현재 에스엠 지분 18.77%를 보유한 에스엠 최대주주다. 이날 기준 에스엠 시가총액도 7419억원으로 JYP엔터(7756억원)보다 300억원 이상 적었다. 에스엠과 JYP엔터는 지난해 말부터 시가총액 1위 자리를 두고 엎치락 뒤치락하고 있다.

'버닝썬 게이트' 이후 모범사례로 주목받은 JYP엔터테인먼트는 그나마 주가가 선방했다. 올해 일본과의 관계 악화로 엔터테인먼트 사업도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 속 주가가 떨어지긴 했지만 낙폭이 28%에 그쳤다. 이에 최대주주인 박진영 프로듀서의 주식 평가액도 1370억원을 기록했다. 올 들어 530억원 축소된 셈이다. 박진영 프로듀서는 현재 JYP 지분 17.72%를 보유해 최대주주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