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3D 영상속 유리 반사 허상, 자동으로 검출·제거한다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19.09.10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UNIST 심재영 교수팀, 3차원 영상서 자동으로 영상 왜곡 검출·제거

3차원 영상에서 유리면(하늘색)과 허상(붉은색)을 검출한 장면/사진=UNIST3차원 영상에서 유리면(하늘색)과 허상(붉은색)을 검출한 장면/사진=UNIST




가상·증강현실(VR·AR), 자율주행. 5G(5세대 이동통신) 등의 미래 첨단기술은 레이저를 이용해 3차원(D) 공간을 재현하는 ‘라이다(LiDAR) 스캐너’를 기반으로 한다. 라이다는 적외선 레이저를 피사체에 조사하고 빛이 반사돼 돌아오는 시간을 계산해 피사체까지의 거리를 계산하는 장비이다. 하지만 빛을 이용하는 현재의 라이다 스캐너는 유리를 만나면 반사된 허상을 인식하기 때문에 번거로운 추가 작업이 필요하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심재영 교수팀은 라이다 스캐너로 획득한 대면적 3차원 영상에서 자동으로 유리면을 찾고, 여기에 반사된 허상을 제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유리면이 여러 개 함께 존재하더라도 왜곡을 제거할 수 있으므로 추가 작업 없이 정확한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우선 유리면이 어디에 있는지를 인식하고, 인식된 유리면을 기준으로 허상의 위치를 추적해 제거한다.



유리면의 위치는 라이다 스캐너에서 회수되는 레이저 펄스의 개수를 통해 알 수 있다. 이를테면 레이저 하나가 발사되면 반사된 레이저는 한 번만 회수된다. 만약 유리면에 반사될 경우 유리에 한 번 반사된 레이저와 유리를 통과해 물체에서 반사된 레이저까지 나타나 반사된 레이저 숫자가 늘어난다. 즉, 돌아온 레이저가 많은 부분이 유리면인 것이다.

이렇게 유리면을 찾은 후에는 미리 프로그래밍된 알고리즘을 토대로 유리면에 반사된 허상의 위치를 계산한다. 연구진은 “유리의 반사 경로를 거꾸로 추적하는 계산법으로 진상과 허상을 구분하고 제거한다”고 설명했다.


심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향후 첨단기술 실현을 위한 고품질 3D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