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음주운전 사과… "활동 중단"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2019.09.08 10:09
의견 11

글자크기

노엘 /사진=Mnet노엘 /사진=Mnet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19)이 음주 운전 사고를 낸 것을 사과하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노엘은 7일 오후 소속사 인디고뮤직 SNS(사회연결망서비스)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노엘은 "정말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피해를 입은 분께도 너무 죄송한 마음이다.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경찰 수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고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면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평생 가슴에 죄책감을 가지고 반성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노엘은 향후 모든 활동을 중단 의사도 밝혔다. 노엘은 팬들에게 "부족한 저를 항상 믿어주시고 사랑해주시던 여러분들에게 정말 면목없고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소속사 가수들과 직원들에게도 미안함을 전하고, 향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노엘은 이날 새벽 마포구 근처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 사고를 냈다.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노엘이 사고 직후 운전자를 바꿔치기를 시도한 정황이 있어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는 의혹도 나왔다.


이날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다.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 이다. 다시 한 번 고개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노엘은 2017년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 '고등래퍼' 출연 당시 과거 성매매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그는 당시 자필 사과문을 쓰고 이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