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택진의 자신감 "리니지2M, 기술로 따라올 게임 없다"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2019.09.05 15: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4분기 국내 출시 예정·5일 사전예약…PC·모바일 장벽 없앤 ‘퍼플’ 플랫폼 공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신작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 사진제공=엔씨소프트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신작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 사진제공=엔씨소프트




“앞으로 몇년 동안 기술적으로 '리니지2M'을 따라올 수 있는 게임은 없을 것입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5일 서울 역삼동에서 진행된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신작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리니지2M은 2003년 출시한 PC온라인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의 정통성을 이은 모바일 게임이다.

◇베일 벗은 '리니지2M', 4K그래픽·로딩없는 플레이 강점= 김 대표는 이날 엔씨의 게임개발총괄인 CCO(최고창의력책임자)로 참석해 리니지2M을 직접 소개했다. 그는 “리니지2M은 현존하는 최고 기술 모아서 모바일에서 구현하고 한계를 넘어보자는 차원에서 개발을 시작했다”며 “16년 전 리니지2가 세상에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던 과감한 도전 정신과 기술적 진보를 리니지2M을 통해 모바일에서 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모바일 최고 수준의 4K UHD급 그래픽, 로딩없는 플레이, 1만명이 동시 참여 가능한 대규모 전투를 리니지2M의 강점으로 꼽았다. 그는 “리니지2M은 개발 단계에서부터 모바일을 뛰어넘는 풀3D 그래픽 구현을 과제로 삼아 수준의 4K UHD급 그래픽을 리니지2M에 탑재했다”며 “리니지2M은 (게이밍 크로스플랫폼 퍼플을 통해) PC에서도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행동과 움직임 등을 최소한으로 분할해 처리하는 심리스 기술을 통해 플레이를 단절시키는 모든 요소를 배제했다”며 로딩없는 게임 구현을 강조했다. 또 “1만 명 이상이 오픈월드에서 동시에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모바일 최대 규모의 원 채널 오픈 월드(One Channel Open World) 등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4분기 국내 출시 예정·5일 사전예약…게이밍 플랫폼 공개= 엔씨는 올해 4분기 중 리니지2M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날 낮 12시부터 리니지2M 사전 예약 프로모션을 시작한다. 이성구 리니지2M 총괄프로듀서는 “일반적으로 모바일게임이 사전예약을 진행하면 6개월 안에 출시되는 만큼 멀지 않은 시기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는 리니지 2M을 국내 출시하고 순차적으로 일본, 대만 등 해외 출시 일정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이 총괄프로듀서는 “일본에서 리니지2M의 성과가 좋았던 만큼 해외 진출도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도 “현재는 국내 출시 일정에 준비에 집중한다는 목표”라고 밝혔다.

엔씨는 차세대 게이밍 플랫폼 ‘퍼플(PURPLE)’을 첫 공개했다. 퍼플은 엔씨 모바일 게임 전용 서비스로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을 게임 플레이와 결합해 모바일과 PC 간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연결해 준다.


퍼플은 △PC 환경에 최적화된 그래픽 품질과 성능 △강화된 커뮤니티 시스템 △게임 플레이와 라이브 스트리밍의 결합 △엔씨(NC) 모바일 게임 최적화 및 강력한 보안 서비스가 특징이다.

퍼플은 리니지2M 출시에 맞춰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김현호 플랫폼사업센터장은 “앞으로 디바이스간의 경계가 희석되고 크로스 플레이가 더욱 보편화될 것으로 보고 퍼플 출시를 결정하게 됐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올 하반기 출시될 리니지2M을 시작으로 엔씨의 다른 IP들로 서비스를 확장해갈 계획”이라며 “퍼플 플랫폼을 클라우드 서비스와 연동한다거나 통신사 등 다른 사업자와도 협업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