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군장교 출신은 '포스코'…면접 강하다면 '한화' 주목"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2019.09.03 15:0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전경련, 부산대 시작으로 충북·경북·전남대서 지역인재 채용설명회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일 부산대에서 '2019 지역인재 채용설명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일 부산대에서 '2019 지역인재 채용설명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3일 부산대를 시작으로 충북·경북·전남대를 순차적으로 돌며 '2019 지역인재 채용설명회'를 연다고 밝혔다.

올해 행사엔 삼성과 LG (71,000원 700 -1.0%), 롯데, 포스코, 한화 (25,700원 300 -1.1%), 한진 (31,300원 -0), CJ (84,100원 1500 -1.8%), LS (48,350원 100 +0.2%), 대림, 코오롱 (16,700원 200 -1.2%), 대우건설 (4,765원 110 -2.3%), 동원, 삼양, 풍산 (23,100원 100 -0.4%) 등 14개 그룹 29개 기업들이 참여한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인사담당자들은 "최근 채용트렌드가 수시채용이 확대되고 직무적합성 평가가 중요해지는 만큼 기업정보를 수시로 체크하고 자기소개서에 직무 관련 경험을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경련이 밝힌 하반기 그룹별 채용 특징에 따르면 삼성은 서류에서 직무적합성 평가를 통과해야 직무적성검사(GSAT) 응시가 가능하다. 현대차 (129,000원 1500 +1.2%)는 수시공채로 전환해 각 부문별 직무중심 채용을 진행한다. SK (210,000원 1500 -0.7%)도 내년부터 단계적 수시 공채로 전환해 서류에 무(無)스펙을 적용한다. LG는 최대 3개 계열사까지 지원이 가능하지만 인적성검사는 한번만 치르면 된다.


롯데는 서류전형에 인공지능(AI)을 활용해 표절률, 필요인재 부합도 등으로 채용의 공정성과 효율성을 강화한다. 포스코는 계열별로 채용하되 전공과 무관하게 지원이 가능하며 군장교경험이나 공모전 참여, 창업 경험자 등 주인의식과 책임감을 갖고 솔선하는 인재를 우대한다. 한화는 필기전형과 인·적성 검사 없이 면접 중심으로 채용을 진행하며, 계열사간 중복지원에 대한 제한이 없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기업들의 직무적합성 채용이 강화되면서 구직자들은 직무관련 경험과 스토리를 일관성있게 작성해 어필하는 게 유리하다"며 "자기소개서 작성시 지원하는 회사의 특성을 명확하게 이해하고 관련산업 뉴스 구독을 통해 인재상과 지원 직무에 부합하는 용어를 많이 사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