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그래서, 안녕들 하십니까" 조국 딸 논란, 고대에 붙은 대자보

머니투데이 김영상 기자 2019.08.23 18:0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14학번 모 학생 "대학생들이여, 고작 2주짜리 랩 인턴은 왜 안했나" 우회 비판

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 정경대 후문에 붙은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를 한 학생이 바라보고 있다. /사진=김상준 기자23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 정경대 후문에 붙은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를 한 학생이 바라보고 있다. /사진=김상준 기자




고려대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부정 입학 의혹과 관련해 촛불집회를 진행하는 가운데 비판하는 대자보까지 붙었다.

23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서울캠퍼스 정경대 후문에 '그래서,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제목의 2장짜리 대자보가 게시됐다.

본인을 컴퓨터학과 14학번 명훈이라고 밝힌 게시자는 "불과 두 주 전 대한민국 법무부의 새로운 수장이 내정됐다"며 "다른 누구보다도 정의롭고 권력에 굴복하지 않으며 조국의 안녕을 위해 거침없이 대검을 뽑을 수 있는 사람일 것"이라며 돌려 비판했다.



그는 이어 조 후보자의 딸 특혜 의혹을 꼬집었다. 그는 "지금 이 순간에도 새벽 공기를 마시며 논문을 써내려가는 대학원생들이여, 도대체 당신은 고작 2주짜리 랩 인턴은 왜 안했습니까?"라고 썼다.

이어 "우리는 부패한 권력을 끌어내린 역사의 현장에 당당히 자리했고 촛불로 쌓아올린 이 세상이 적어도 한 걸음쯤은 나아갔다고 믿었다"며 "이제 그럴 수는 없을 것 같다. 앞서 말한 권력이 지금과 별반 다를 바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저 묻고 싶다. 그래서 지금 안녕들 하신지요. 별달리 유난한 것 없이 잘 살고 있는지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앞서 2013년 고려대 학생 주현우씨가 사회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며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붙여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한편 조 후보자의 딸이 학부를 졸업한 고려대 학생들은 23일 오후 6시 서울 성북구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촛불 집회를 진행한다. 이들은 "조 후보자의 딸과 관련된 의혹을 명백히 밝혀져야 고대의 명예를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