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조국 "국민들 따가운 질책에 밤잠 못이뤄…진심 믿어달라"

머니투데이 김태은 기자 2019.08.23 14:30
의견 10

글자크기

[the L]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3/뉴스1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3/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 제기와 관련해 "저와 가족을 둘러싼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받고, 송구한 마음으로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저의 진심을 믿어주시고, 지켜봐달라"고 호소했다.

조 후보자는 23일 서울시 적선동 현대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 동안 저를 비롯한 저희 가족들은 사회로부터 과분한 혜택과 사랑을 받아왔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 생각에는 현재도 한 치의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스스로를 돌아보고 몸을 낮추는 겸손함이 부족한 채 살아왔던 것 같다"며 "그 혜택을 이제 사회로 환원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제가 가진 것을 사회에 나누며 공동체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하고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