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구혜선, 안재현과 이혼 진행 중 SNS 폭로 이유는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2019.08.18 18:08
의견 1

글자크기

[구혜선·안재현 파경 위기 ②]

배우 구혜선, 안재현 부부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유니클로 명동 중앙점에서 열린 유니클로 리조트웨어 컬렉션 런칭 기념 포토월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8.05.31./사진=OSEN배우 구혜선, 안재현 부부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유니클로 명동 중앙점에서 열린 유니클로 리조트웨어 컬렉션 런칭 기념 포토월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8.05.31./사진=OSEN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이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두 사람의 불화는 구혜선의 SNS(사회연결망서비스) 폭로로 알려졌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구혜선은 이어 "다음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며 "진실되기를 바라며"라고 덧붙였다.

이후에도 구혜선은 소속사를 통한 공식입장이 아닌, 본인의 SNS를 통해 입장을 표명했다. 이는 구혜선이 현재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와 껄끄러운 관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두 사람은 같은 소속사 소속이다. 구혜선이 지난 6월 안재현이 속해 있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로 옮기며, 두 사람은 같은 소속사 소속이 됐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하지만 구혜선의 주장에 따르면 소속사 대표와 안재현이 구혜선의 험담을 함께 했고 이게 두 사람 사이 신뢰가 무너지는 계기가 됐다. 이 때문에 안재현은 소속사 측과 입장을 맞추고 있지만 구혜선은 공식 입장을 전달할 창구가 없던 것으로 보인다. 구혜선이 SNS를 통해 재차 입장을 전달한 이유로 추측된다.

구혜선이 안재현과 이혼 얘기를 나누던 과정, 갑자기 SNS를 통해 이 사실을 폭로한 데는 안재현의 태도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혼을 그대로 진행하기엔 안재현의 태도에 흡족하지 않은 부분이 있었고, 이를 알림으로써 가정을 지키거나 최소한 이혼하더라도 귀책사유가 안재현 측에 있다는 점을 알리고 싶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구혜선은 SNS에 글을 올려 이혼 얘기가 오고간 사실을 알린 데 대해 "어머니가 충격을 받으셔서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글을 올리게 됐다"며 "죄송하다"고 설명했다.

구혜선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서도 안재현에게 자신의 어머니께 양해를 구하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책임지고 해달라"고 말했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KBS 2TV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은 뒤 이듬해 5월21일 결혼했다. 이들은 나영석PD가 연출한 tvN 예능 프로그램 '신혼일기'를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