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롯데칠성음료 상반기 매출액 1.2조원…사상 최대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 2019.08.14 18:1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상반기 영업익 656억원, 전년대비 105% 증가





롯데칠성음료가 올해 상반기 매출액 1조2524억원으로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롯데칠성음료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7% 증가한 46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6775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 1조2524억원으로 상반기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1950년 '동방청량음료'로 음료사업을 시작한 이후 상반기 매출이 1조2000억원을 넘긴건 올해가 처음이다. 1년 전과 견줘서도 11.6% 늘었다. 상반기 영업이익은 656억원으로 전년대비 104.5% 증가했다.



부문별로 보면 올해 상반기 음료사업부는 국내 사업의 탄산, 커피, 생수 카테고리 성장과 파키스탄 합작법인 ‘롯데 악타르 베버리지’ 해외사업이 가시화되며 전년대비 12.5% 증가한 8534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24% 늘어난 783억원으로 집계됐다.

주류사업부는 국내 소주 사업의 성장으로 매출액 3989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대비 9.7% 증가했다. 주요제품 가격인상과 마케팅 비용의 효율적 집행으로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59.1% 늘어난 184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440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5일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493억원의 추징세액을 부과받아, 관련 내용을 당사 재무제표의 영업외 기타비용 및 법인세 비용에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상기 부과금액은 납부고지서 수령 전 조사가 종결된 부분에 대한 통지서상 부과금액"이라며 "추후 최종세액이 결정되면 총 부과금액으로 정정 공시 및 재무제표에 수정해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부과금액에 포함된 항목 중 일부 쟁점이 있는 항목에 대해서는 추후 검토 후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