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함영주 전 KEB하나은행장, 상반기 보수 13.86억원

머니투데이 이학렬 기자 2019.08.14 17:5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지성규 행장 5억원 미만

함영주 전 KEB하나은행장 / 사진=이기범 기자함영주 전 KEB하나은행장 / 사진=이기범 기자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 올해 상반기 KEB하나은행에서 13억8600만원을 받았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의 보수는 5억원에 미치지 못했다.

KEB하나은행은 14일 반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함 부회장의 보수총액이 13억8600만원이라고 밝혔다.

함 부회장은 급여로 1억2900만원을 받았고 상여금으로 8억7000만원을 받았다. 올해초 KEB하나은행장에서 물러나 퇴직소득은 3억8500만원이다.



함 부회장은 지난해 경영성과에 따라 단기성과급 2억8000만원을 1분기에 지급받았고 2015~2017년에 대한 장기성과급은 2분기에 지급받았다.


KEB하나은행은 "상대적 주주수익률(하나금융지주)과 수익성 및 건전성 지표로 구성되며, 하나금융지주 경영발전보상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친 후 장기성과급 5억900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올해초 행장으로 선임된 지 행장은 상반기 보수가 5억원에 미치지 못해 공시 대상에 빠졌고 퇴직 직원들이 이름을 올렸다. 퇴직직원들은 9억원 이상의 퇴직소득을 챙기면서 상반기 보수총액이 10억원을 넘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