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민주노총, 광복절날 일본 노총과 한 목소리…"아베 퇴진"

머니투데이 이해진 기자 2019.08.14 17: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일본 노동단체 젠로렌 "수출규제 일본 노동자도 영향…아베정권 퇴진 위해 투쟁"

올 3월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반대·ILO핵심협약비준 및 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총파업 총력투쟁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올 3월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반대·ILO핵심협약비준 및 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총파업 총력투쟁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74주년 광복절날 일본노동조합총연맹(젠로렌)과 공동으로 '아베 정권 규탄 집회'를 연다.

민주노총은 광복절인 오는 15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오다가와 요시카즈 젠로렌 의장이 만나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간담회는 15일 오전 9시30분 서울 중구 민주노총 위원장실에서 1시간 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간담회는 민주노총 초청으로 이뤄졌다. 일본 젠로렌은 조합원 120만명을 둔 주요 노동자단체다.



민주노총과 젠로렌은 이날 간담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 양국 노동자 관련 현안을 논의한다.

두 노동단체는 간담회 이후 이날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 시민대회와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되는 8·15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해 '아베 정권 규탄'의 한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한편 일본의 또다른 진보 성향 노동단체인 전국노동조합연락협의회(전노협)는 성명을 내고 "아베정권은 이번 화이트리스트 배제 수출규제 조치가 한국의 불충분한 수출관리에 있다고 이유를 들고 있지만, 이번 결정이 한국대법원의 일본 기업에 대한 배상을 인정한 판결에 대한 보복임은 자명하다"고 비판했다.


전노협은 "이번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은 일본 헌법을 개악하려는 아베정권 지지율 확보도 그 목적으로 하고 있다"며 "한국인들의 분노는 당연하고, 아베 정권 타도는 우리와의 공통된 투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베정권이 강행한 이번 수출규제가 일본 노동자나 시민에게도 심각한 영향을 가져올 것"이라며 "우리 젠로렌은 한국의 노동자, 시민과 연대해 아베정권 폭거를 저지하고 아베 퇴진을 위해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