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 상반기 보수 11억…상여금만 7억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2019.08.14 17:1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지난해 최우수 성과 등급 획득에 따라 성과급 지급"

김용범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 / 사진제공=메리츠화재김용범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 / 사진제공=메리츠화재




김용범 메리츠화재 (18,700원 100 -0.5%) 대표이사 부회장이 성과급 7억원을 포함해 올 상반기 11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김 부회장은 상반기에 급여 3억5940만원, 상여 7억3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200만원 등 총 11억140만원을 지급받았다.

지난해 회사 성과를 정량평가와 정성평가로 종합 평가한 결과, 최우수 성과 등급을 획득하면서 7억원의 상여금을 받을 수 있었다.




회사는 "지난해 회사가 업계 최고 수준의 ROE(자기자본 이익률)를 달성했다"며 "여기에 전 채널 경쟁력 강화로 보장인보험 시장점유율 확대(업계 2위), 유지율 향상 등에 따라 최우수 성과 등급을 획득했다"고 설명했다.

이범진 부사장도 상여금을 7억3576만원 어치 지급받으면서 급여 1억2440만원, 기타 근로소득 495만원 등 올 상반기 총 8억6511만원을 가져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