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장] LG 이성우, 큰 부상 피했다! 타격훈련도 적극적

스타뉴스 잠실=이원희 기자 2019.08.14 16:3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LG 트윈스 이성우. /사진=뉴스1LG 트윈스 이성우. /사진=뉴스1




LG 트윈스의 베테랑 포수 이성우가 큰 부상을 피했다.

이성우는 전날(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8번 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장했다. 하지만 6회초 수비 도중 키움 박동원이 크게 휘두른 배트에 팔이 맞아 고통을 호소한 뒤 포수 유강남과 교체됐다. 당시 이성우는 왼쪽 삼두근 타박상을 당했다.

다행히 큰 부상은 피한 상황이다. 이성우는 이날 경기 전 타격 훈련도 소화하면 정상 몸 상태를 알렸다.



다만 이날 선발 라인업에선 빠진다. 류중일 LG 감독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 앞서 팀 내 포수 유강남이 선발 마스크를 쓰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대신 이성우는 대타에서 대기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