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미투 논란' 오달수, 1년 반만에 복귀…영화 출연키로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2019.08.13 11:2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영화 '요시찰' 출연 확정…9월부터 촬영

오달수/사진=김휘선 기자오달수/사진=김휘선 기자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됐던 배우 오달수가 스크린을 통해 복귀한다.

13일 OSEN에 따르면 미투 논란 후 자숙의 시간을 갖던 오달수가 최근 독립영화 '요시찰' 출연을 확정했다.

영화 '요시찰'은 2017년 독립단편영화 '똑같다' 연출을 맡았던 김성한 감독의 작품으로, 감옥을 배경으로 그 곳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그린다.



고향 부산에서 칩거 중이던 오달수는 김 감독의 적극적인 작품 소개에 감화돼 최종적으로 출연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오달수는 지난해 2월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됐다. 과거 극단 시절 여자 후배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자,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와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에서 하차했다. 이 밖에도 영화 '이웃사촌'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컨트롤' 등의 촬영을 마쳤지만 공식 사과와 함께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한편 '요시찰'은 오는 9월 부터 본격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