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日 경제도발' 규탄 현대차 노조 "사측, 임단협 일괄제시하라"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2019.08.12 17:1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노조, 성명서 통해 "일본 경제도발 상황 속 사측이 전향적 일괄제시하면 임단협 조기 타결"

12일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배포한 성명서. /사진제공=현대차 노조12일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배포한 성명서. /사진제공=현대차 노조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12일 일본의 수출규제를 규탄하면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 대한 사측의 전향적인 일괄제시를 촉구했다.

현대차 (125,500원 1000 -0.8%) 노조는 이날 하부영 지부장 명의의 성명서를 통해 "(사측이) 경제, 경영 위기 협박 말고 전향적인 일괄 제시를 하면 추석 전 조기타결을 추진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노조 측은 "지난 6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을 자신들의 일괄제시안 요구에 대한 응답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지난 6일 국무회의에서 "일본의 경제 공격을 받고 있어 노사 대립이 아니라 대화와 협력이 절실하다"며 "노조는 파업을 자제하고, 사측은 전향적으로 협상에 임해 해결책을 찾아 달라"고 요청했다.

현대차 노조는 "사측이 노조의 주요 요구에 전향적으로 수용하면 조속히 (협상을) 타결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시기에 연연하지 않고 조속히 타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경제도발을 강력히 규탄하지만 이를 악용해 노동자의 합법적이고 정당한 투쟁을 제한하거나 왜곡하는 것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올해 임단협에서 조합원과 전체 노동자의 생존권 쟁취를 위해 최선의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 노조는 상급단체인 금속노조의 공통 요구안인 기본급 12만3526원 인상(호봉상승분 제외)을 요구했다. 또 지난해 당기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 등의 요구안을 내놓았다.


그러나 교섭 난항으로 현대차 노조는 파업권 확보를 추진했다. 지난달 30일 쟁의행위(파업) 찬반투표에서 조합원(재적 인원 기준) 70.5%의 찬성을 얻었다. 또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조정 중지 결정'을 얻어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다.

노조는 오는 13일 쟁의대책위원회 1차 회의를 열어 향후 교섭 일정과 쟁의 일정을 조정할 계획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