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현대차, '킥라니'에 제동건다...제주서 1인 모빌리티 서비스 'ZET' 개시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2019.08.12 10:5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총110대 공유기기 투입해 시범사업...차량 연동 주행 중인 킥보드와 충돌 예방 기술 개발 추진

현대차 ZET 로고/사진제공=현대차현대차 ZET 로고/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개방형 라스트마일(LastMile) 모빌리티 플랫폼 'ZET(제트)' 구축을 완료하고, 중소 업체들과 함께 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공유 시범 서비스에 나선다.

현대차는 제주도에 대표 퍼스널 모빌리티(1인 이동수단)인 전동킥보드 30대와 전기자전거 80대를 투입,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라스트마일 모빌리티란 전동킥보드·자전거 공유 서비스와 같이 주로 1인용 이동수단을 이용해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차량 공유와는 달리 일정 지역, 수 km 내에서 서비스되는 게 일반적이다.



시범 서비스는 현대차가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B2B)하고 이를 이용해 복수의 서비스 운영회사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B2C)하는 개방형 구조로 이뤄진다.

현대차 관계자는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에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업체에게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국내 모빌리티 서비스 발전과 상생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의 라스트마일 솔루션은 △사용자 앱, 고속 IoT 모듈을 활용한 관리시스템 제공을 통해 운영사의 비용 저감과 효율성 증대를 꾀하는 동시에 △헬멧 비치, 보험서비스, 속도 제한 기술 등을 지원해 안전한 서비스 운영을 가능케 하는 것이 핵심이다.

현대차는 시범사업 시작과 함께 각 지역의 공유 기기 공급을 지속 확대하는 한편, 서울 및 대전 등 일부 지역으로 서비스 제공 지역도 대폭 늘려갈 계획이다.

현대차가 시작하는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는 제주도 주요 관광지인 이호테우(제주SM 운영)과 송악산 지역(DH엔터테인먼트) 등 모두 2곳이다. 전동킥보드·전기자전거 공유서비스는 현대차가 개발한 'ZET'라는 플랫폼 안에서 이루어진다.

현대차 라스트마일 플랫폼 ZET 시범사업(제주)/사진제공=현대차현대차 라스트마일 플랫폼 ZET 시범사업(제주)/사진제공=현대차
사용자는 앱스토어를 통해 'ZET' 앱을 다운받아 내 주변에 위치한 공유 기기를 확인할 수 있으며, 예약·이용·주차·반납·결제 등 공유서비스 일련의 과정을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에 'ZET'를 선보이면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다양한 방안도 마련했다. 우선 시범 사업에 활용되는 모든 공유 기기에 안전 헬멧을 비치했다. 또 개인형 이동수단의 법정 속도인 25km/h를 넘지 못하도록 제한하고 상황에 따라 중앙관제에서 제한 최고속도를 낮추는 기능도 탑재된다. 모터 제어기술을 적용, 저속에서도 안전하게 오르막 길을 달릴 수 있도록 했다. 'ZET'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대인, 대물, 치료비 등에 대해 종합 보장하는 '메리츠 화재'의 보험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외에 현대차는 차량과 연동해 주행 중인 킥보드와의 충돌사고를 저감할 수 있는 안전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서비스 이용자의 운전 패턴을 판단해 공격적 성향이 나타날 경우 경고를 주고 패널티를 부과하는 기능도 추가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위험하게 1인 모빌리티를 이용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이른바 '킥라니'(전동 킥보드와 야생동물 고라니의 합성어)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서호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융합기술개발실 상무는 “이번 공유 전동킥보드 및 전기자전거 시범 서비스를 통해 보다 안전한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전동 개인 모빌리티를 이용한 공유사업이 한국에서도 고속 성장할 수 있도록 스타트업, 중소업체들과 지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