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올해 의료·바이오 투자 1조원 넘본다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 2019.07.26 10: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상반기 의료·바이오 신규투자액 5233억원…최근 10년간 하반기 투자액이 더 많아

자료제공=벤처캐피탈협회자료제공=벤처캐피탈협회




벤처캐피털(VC)의 의료·바이오 분야 투자 열기가 갈수록 뜨겁다. 올해 상반기에만 이미 5000억원을 웃도는 뭉칫돈이 몰렸다. 이는 2016년과 2017년 연간 신규 투자금액을 넘어서는 규모다. 통상 하반기 신규투자가 더 많은 것을 감안하면 올해 의료·바이오 분야 연간 신규투자금액은 사상 처음 1조원을 넘을 전망이다.

26일 한국벤처캐피탈협회에 따르면 국내 창업투자사들은 올해 6월까지 의료·바이오기업에 5233억원을 신규 투자했다. 상반기중 한 업종의 신규투자가 5000억원을 넘은 것은 협회가 통계 집계한 이래 처음이다. 상반기 전체 벤처투자 1조8996억원 중 의료·바이오 신규 투자액이 27.5%로 가장 많았다.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분야가 4129억원, 유통·서비스가 3576억원 등 순이다.

올해 상반기 의료·바이오 분야 투자액은 직전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4139억원)보다 21% 증가한 규모다. 최근 10년간 하반기 투자액이 51% 이상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올해 연간 투자규모는 1조원을 넘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VC들의 의료·바이오 분야에 대한 관심은 2014년부터 커졌다. 의료·바이오 투자 비중은 2012년까지 한자릿수였으나 2013년 11%로 올라선 후 2014년 18%, 2016년 22%, 2018년 25%로 늘어났다.

의료·바이오 분야에 대한 투자는 더 커질 전망이다. 우선 기술특례 상장으로 회수가 빨라졌기 때문이다. 코스닥 기술평가 신청도 2014년부터 10개 이상으로 늘었는데 대부분 바이오 업체다. 특히 기술특례로 코스닥 상장에 성공한 기업의 70~80%가 바이오 업체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의약품 개발업체 에이비엘바이오 (26,150원 250 +1.0%)는 2016년 2월 설립 이후 3년도 채 지나지 않은 2018년 12월에 코스닥시장에 상장했고, 재활의료기기 제조업체 네오펙트 (3,610원 60 -1.6%)는 2014년 시리즈A 투자 유치 이후 4년 만인 2018년 11월 상장하는데 성공했다.


바이오기업이 직접 투자에 나서고 있는 것도 주목된다. 콜레라백신 개발업체인 유바이오로직스 (21,600원 100 +0.5%)는 최근 보톡스 업체 피움바이오와 동물용 DNA백신 개발업체 플럼라인생명과학 (7,960원 270 +3.5%)에 각각 4억5000만원씩 전략적투자를 하기로 결정했다.

VC업계 관계자는 "의료·바이오 분야 창업자들은 해외시장을 먼저 공략하는 경우가 많아 가파른 성장세를 기대할 수 있다"며 "특히 투자기간이 짧아지고 수익률은 높아 투자자들의 관심이 한동안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