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택배·마트 노동자도… "일본 제품 거부합니다"(종합)

머니투데이 김영상 기자, 김지성 인턴기자 2019.07.24 14:21
의견 1

글자크기

택배노동자 "일본 유니클로 배송 거부" 마트노동자 "일본 제품 안내 중단"

택배 노동자들이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제품 배송을 거부하는 모습. /사진제공=택배연대노동조합택배 노동자들이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제품 배송을 거부하는 모습. /사진제공=택배연대노동조합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노동자들이 잇따라 참여 의사를 밝혔다. 택배 노동자들은 일본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제품을 배송하지 않고 마트 노동자들은 고객에게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기로 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24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며 '유니클로 배송 거부'로 불매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유니클로는 불매운동이 확산되자 '오래 못 갈 것'이라며 투쟁을 폄하했다"며 "전범기인 욱일기를 지속적으로 사용해온 대표적 일본기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택배노동자도 불매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유니클로 배송 거부 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배송거부 운동은 유니클로 박스에 담긴 제품을 배송하지 않고 배송 거부 의사를 회사에 통보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회사는 직영 직원 등을 활용해 배송을 이어갈 수 있지만 노조는 모든 택배기사가 동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은 기자회견 직후 유니클로 택배 박스에 '택배노동자들은 유니클로를 배달하지 않습니다'라고 쓰인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배송 거부 인증샷을 올리고 택배 차량에 경제보복 규탄 스티커를 붙이는 운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택배연대노조 주최로 일본 유니클로 제품 배송 거부 선언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택배연대노조 주최로 일본 유니클로 제품 배송 거부 선언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대형마트 노동자들도 매장 내 일본 제품 안내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노동자들이 속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마트노조)은 이날 오전 10시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트 노동자들은 고객들에게 일본 제품을 안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마트노조는 "대형마트가 일본 제품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며 이를 요구하는 공문을 대형마트 3사에 보냈다.

이들은 "국민이 자발적으로 일본 상품 불매와 일본 여행 중단을 선언했고 소상공인들은 일본 제품 판매를 거부했다"며 "대형마트는 여전히 일본 제품을 판매하고 있고 심지어 할인 행사까지 진행했다"고 지적했다.

홈플러스 영등포점에서 일하는 정모씨는 "일본 제품을 진열할 때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어떤 것이 있을지 고민했다"며 "독립운동을 하지는 못했지만 독립운동하는 심정으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일본 제품 사진에 'NO #Boycott Japan'이라고 적힌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및 대형마트 일본제품 철수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마트산업노동조합원들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마트노동자 일본제품 안내 거부 선언 및 대형마트 일본제품 철수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