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산은, '글로벌 혁신성장 페어' 넥스트라이즈 개최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19.07.23 15: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스타트업-대기업·VC 상담 '2000회 개최'…이동걸 회장 "CES·MWC처럼 국제적 플랫폼 성장 기대"

산업은행과 한국무역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혁신성장 페어 '넥스트라이즈'가 23일과 24일,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23일 개회식에 참석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오른쪽), 최종구 금융위원장(가운데),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이 참여 스타트업 관계자로부터 사업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산업은행산업은행과 한국무역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혁신성장 페어 '넥스트라이즈'가 23일과 24일, 양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23일 개회식에 참석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오른쪽), 최종구 금융위원장(가운데),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이 참여 스타트업 관계자로부터 사업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산업은행




벤처·스타트업의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내 최대규모 혁신성장 페어 '넥스트라이즈 2019 서울'(넥스트라이즈)이 23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산업은행과 한국무역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넥스트라이즈는 벤처·스타트업들과 국내외 대기업·VC(벤처캐피탈)와의 사업 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는 24일까지 이틀 동안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 벤처·스타트업은 사업 현황을 전시하고 대기업·VC들과의 사업협력 상담을 진행하며, 글로벌 혁신성장 생태계 핵심 인사들의 강연과 세미나 등이 이어진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도 유망 스타트업과의 사업 협력을 위해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삼성·현대차·SK텔레콤·LG·롯데·포스코·한화·GS·KT·에쓰오일·한국전력 등과 더불어 네이버·NC소프트·스마일게이트 등 벤처 1세대 기업들도 모였다. 또 글로벌기업인 아마존·레노버·바스프·알리바바 클라우드·매직립 등이 가세했다. 투자유치 상담에는 국내 VC는 물론 일본·싱가폴·호주·브라질 등 여러 국가의 VC들도 나섰다.



이틀간 약 900건의 스타트업과 대기업·VC간 사업협력 미팅은 사전 확정된 상태다. 또 행사장인 코엑스에는 벤처·스타트업 200여곳의 사업 전시 부스가 설치돼, 이곳에서 이뤄지는 현장상담까지 포함하면 약 2000여건 이상의 상담이 진행될 것으로 산업은행은 예상한다.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의 경험과 인사이트 공유에 나서는 연사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한국계 기조연사로는 실리콘밸리에서 1억달러 이상 투자를 유치한 센드버드의 김동신 대표, 국내 유니콘기업에 가장 많이 투자하고 있는 알토스벤처스의 한킴 대표, 실리콘밸리에서 영향력 있는 스톰 벤처스의 남태희 대표 등이 참여한다.


개회식에 참여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환영사에서 "스타트업과 기존 기업의 만남, 협업을 통한 개방형 혁신을 촉진하는 방안에 대한 고민의 결과가 넥스트라이즈"라며 "아이 한 명을 키우기 위해 온 마을 사람이 나서야 한다는 외국 속담처럼, 창업생태계도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해 스타트업을 이끌고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도 개회사를 통해 "올해 처음 개최하는 넥스트라이즈가 미국의 CES나 스페인의 MWC와 같이 한국의 혁신성장을 상징하는 국제적인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