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조선신보, 日경제보복 비난 "고약한 심보"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2019.07.20 17:56
의견 22

글자크기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경제보복 과녁 남측이지만 강 건너 불 보듯 하지 않을 것"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7일 도쿄에서 21일 치르는 참의원 선거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도쿄(일본) AP=뉴스1 / 사진제공=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7일 도쿄에서 21일 치르는 참의원 선거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도쿄(일본) AP=뉴스1 / 사진제공=뉴시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0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고약한 심보의 발로'라며 비판했다.

뉴스1 등에 따르면 이날 조선신보는 '국제적 고립을 초래하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제목의 글에서 "경제보복의 과녁은 남측이지만 조선은 이번 사태를 강 건너 불 보듯 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선신보는 "통상정책의 외피를 쓴 아베 정권의 도발 행위를 조선도 주시하고 있다"며 "한반도에 조성된 평화, 통일의 새 기운과 남북정상회담 합의에 명시된 민족화해, 남북협력 교류의 활성화를 달가워하지 않는 '섬나라 족속들의 고약한 심보의 발로'로 비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과거 구태의 수령 속에 빠져 한반도의 달라진 현실, 세계의 변화된 흐름을 보지 못한 채 대결과 적대의 감정을 노골적으로 표출할수록 일본의 외교적 처지는 더욱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최근 북한은 관영매체 등을 내세워 일본의 수출규제를 연일 비난하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일본당국의 처사는 명백히 우리에 대한 용납 못 할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신문은 "참을 수 없는 것은 일본 반동들이 우리까지 걸고 들면서 남조선에 대한 경제적 보복 조치를 합리화해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도 지난 19일 논평에서 "일본은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끼친 모든 피해와 고통에 대해 똑바로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며 ”그것이 없이는 절대로 평양 행 차표도 쥘 수 없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