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영주 무역협회장 "日화이트리스트 제외시 850개 전략품목 규제받을 것"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2019.07.17 15:3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한일 경제갈등 장기화 대비해야…정부·기업 소재확보 총력전 필요"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사진=무역협회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사진=무역협회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은 한국이 일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될 경우 850개 전략수출품목이 규제를 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회장은 17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열린 '통상전략 2020' 간담회에서 "일본이 (우호국 우대 성격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할 경우 약 850개 전략품목의 수출을 규제하는 등 대규모로 범위가 확대될 수 있다"며 "무역협회가 일본 경제산업성에 재고를 바라는 의견서 제출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수출규제가 오랜 협업을 통해 글로벌 제조업 시장에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해 온 한국과 일본 모두에게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양국이 수십년간 분업과 경쟁을 통해 세계 제조업 발전의 한 축을 담당해왔다"며 "글로벌 제조업 밸류체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 나라가 정치 외교 갈등으로 성장 동력을 잃지 않을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한일 갈등 사태가) 장기화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며 "공급처 다변화, 소재·부품 국산화 노력 등 각오를 단단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기업이 소재·부품 기술 개발에 중소기업과 함께 뛰어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소재·부품은 중소기업이 생산하지만 (한일 갈등) 상황이 이렇게 되면 대기업이 기술 개발에 참여해야 한다"며 "비록 초기에 경제성이 낮다고 해도 장기적으로 거래선을 확보한다는 차원에서 같이 참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정부도 수도권 규제, 환경 규제 등에 유연하게 접근하는 등 정부와 기업이 총력전으로 나가야 한다"며 "한국이 원천기술을 상업화하는 역량과 제조 기술이 강한 만큼 현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일본으로부터 총 546억달러(약 64조4700억원)를 수입했다. 이 가운데 소재·부품은 288억달러(약 34조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체 수입물량 가운데 일본의 비중은 10.2%이다.

김 회장은 러시아산 불화수소 도입 가능성 발언 관련, "러시아가 사업화, 상업화는 잘 못하지만 화학소재 원천기술이 뛰어나다"며 "사업화·상업화, 제조 역량이 우리나라가 뛰어난 만큼 양국의 역량을 결합하면 좋겠다고 말했는데, 실제로 러시아와 접촉한 곳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무역협회는 이날 통상 리스크에 대비하기 위한 전략을 담은 '2020 통상전략 보고서'를 발표하고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서는 과도한 중국 의존도를 낮추고 베트남·인도 등 신남방 시장 개척에서도 통상 리스크를 사전점검하는 등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무역협회는 올 하반기에 통상 대응역량이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에 전문 컨설팅을 제공하는 '통상정보전략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