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외연 "미국, 한-일 중재 가능성 크지 않다"

머니투데이 세종=박경담 기자 2019.07.12 14: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 분석과 전망'…미국 측 동향 분석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12일 세종 국책연구단지에서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 분석과 전망'을 주제로 현안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대외경제정책연구원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12일 세종 국책연구단지에서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 분석과 전망'을 주제로 현안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대외경제정책연구원




국책연구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하 대외연)이 12일 한국을 향한 일본 수출규제를 두고, 미국이 중립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애플, 델, HP(휴렛패커드) 등 미국 IT기업 피해가 현실화되지 않는 이상, 미국이 한-일 갈등 중재자 역할에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전망했다.

강구상 대외연 선진경제실 부연구위원은 이날 세종 국책연구단지에서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 분석과 전망'을 주제로 열린 대외연 현안토론회에서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 미국 측 동향을 발표했다.

현재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미국의 협력을 요청하기에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이다.



강 부연구위원은 미국이 한-일 갈등에 대해 간접적으로 우려를 표시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직접 발언은 없었다고 했다. 강 부연구위원은 "미 행정부 차원에서 한-일 갈등에 적극 개입할 의사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 부연구위원은 이번 한-일 갈등에 따른 미국 산업계 피해가 아직 없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대응하고 있지 않다고 판단했다.


그는 "일본 수출규제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반도체 생산이 줄면 애플 아이폰, 델과 HP의 데스크탑 및 노트북 생산은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며 "중국 쪽에서 반도체를 대체할 수 있는 미국 기업도 있다고 하는데 미국 정부는 현재로선 큰 피해가 우려되지 않는다고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강 부연구위원은 이어 "미국 정부는 앞으로 중립적 자세를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다만 미국 내 관련 산업계에서 피해가 나올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