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日보복 머리 맞댄 靑·재계 민간 핫라인으로 해법 찾는다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심재현 기자, 기성훈 기자, 우경희 기자, 김성은 기자 2019.07.07 17:3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김상조 靑실장·홍남기 경제부총리-3개그룹 총수와 회동..일본行 이재용·신동빈 인맥 활용 민간외교 기대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67회국회(임시회) 제7차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03.21.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67회국회(임시회) 제7차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03.21. since1999@newsis.com




일본의 무역보복조치로 급격하게 얼어붙은 한·일 관계에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기업인들이 일본 내 핫라인을 통한 해법 모색에 나섰다. 대외적으론 정치·외교적 문제 해결을 추진하면서 물밑에선 기업들과 머리를 맞대고 민간 차원의 대응책을 마련해 나가는 투트랙(two-track) 전략을 추진하기 위한 차원이다.

7일 청와대와 정부, 재계에 따르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의선 현대자동차 (123,000원 -0)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241,000원 2000 -0.8%)그룹 회장, 구광모 LG (69,500원 200 -0.3%)그룹 회장 등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가졌다.

당초 김 실장과 홍 부총리는 5대 그룹 총수와 회동을 추진했으나 이재용 삼성전자 (49,900원 600 -1.2%)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해외 출장 일정으로 빠지면서 3대 그룹 총수로 대상을 좁혔다. 행사도 기업들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공개에서 비공개로 전환됐다.



김 실장과 홍 부총리는 이날 3대 그룹 총수들과 주로 대외 경제상황의 불확실성에 대한 공감대 속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민간 차원의 협조와 협력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기업들의 현장 분위기를 파악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그에 따른 대책 마련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대외 경제상황의 불확실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적극적으로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재계 회동의 구체적 사실을 공개하는 것 자체보다는 한일간 갈등 해결을 목표로 삼아 전략적으로 움직인다는 계산이 깔렸다.

청와대와 정부가 이처럼 기업인들과 소통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은 강대강으로 대치중인 일본과의 관계에서 정치·외교적인 해법을 찾기가 마땅치 않아서다. 기업인들이 그간 사업을 하면서 확보해온 일본 재계와의 네트워크가 그 만큼 절실하단 얘기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국내 30대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갖기로 한 것도 연장선상에 있다.

일본 출장에 나선 이 부회장과 신 회장이 행보가 주목받는 것도 같은 이유다. 실제로 이 부회장은 지난해 최소 두 차례 일본을 방문했고 올 5월에도 도쿄에서 현지 양대 이동통신사업자인 NTT도코모, KDDI의 경영진을 만났다. 일본 재계 인맥이 두터운 편이다.

지난 4일 방한한 일본 최대 IT·투자업계 기업인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과도 단독면담에 이어 재계 총수들과 단체 면담하면서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일본 게이오기주쿠대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아 일본어에도 능통하다.

신 회장의 경우도 매년 일본의 6월 주주총회 시즌이 끝나면 롯데와 거래가 있는 금융권 투자자들과 정례 회동을 하고 있다. 이번엔 평소 쌓아둔 일본 내 인맥을 활용, 민간 외교 사절단으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신 회장은 부친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일본에서 회사를 일으킨 만큼 일본 정·관계 유력인사와 다양한 인맥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의 한 인사는 "기업인이라면 누구든 이런 상황에서 손 놓고 있을 사람이 누가 있겠냐"며 "정부의 대응책과 별도로 민간 부문의 비즈니스 외교라인도 풀가동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에 이어 한국에 대해 추가 규제 카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지난 6일 "대항조치의 검토를 서두를 방침"이라고 보도하며 농산물 수입 규제 등를 지목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도 지난 2일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군사용으로 쓰이는 전자 부품과 관련 자재들이 (규재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 송금 규제나 한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 강화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