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트럼프 대통령 30일 韓기업인들과 간담회..재계 긴장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2019.06.27 19:5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30일 오전 5대 그룹 등 주요 기업인들과 간담회 예정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019.06.27.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019.06.27.




오는 29~30일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기업인들과 만나는 자리를 마련한다. 재계는 대미투자 등 트럼프 대통령이 내밀 청구서 내용에 긴장하는 분위기다.

27일 미국대사관과 재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30일 오전10시경 서울 남산에 있는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5대 그룹 등 국내 주요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미국대사관에서 참석한 기업을 대상으로 직접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별도로 일정을 잡아 기업인들과 회동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7년 첫 방한 땐 국빈 만찬에 참석한 재계 인사들과 인사를 나눴다.



5대 그룹 총수 중에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만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났다. 롯데케미칼의 미국 에탄크래커·에틸렌글리콜(EG) 공장 준공식 참석차 미국을 찾은 신 회장은 지난달 13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을 가진 것.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은 훌륭한 파트너"라며 롯데의 대미투자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회동은 상황이 다르다. 미·중 무역분쟁이 진행 중인데다 중국 화웨이 거래 금지 수용 요청, 한국산 자동차 관세부과 등 국내 기업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돌발 이슈가 산적해 있기 때문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방한 직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에 이뤄질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간 무역협상 담판의 결과가 좋지 않을 경우 간담회 분위기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