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단독]우버 창업주 토종 공유주방 '심플키친' 삼켰다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19.06.26 04: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클라우드 키친' 국내 진출과 동시 추진, 인수금액 80억원 이상 추정...공격적인 투자로 초기시장 선점 의도



‘우버’(Uber) 창업자 트래비스 캘러닉이 만든 공유주방 ‘클라우드키친’이 토종 공유주방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심플키친을 인수했다. 특히 이번 M&A(인수·합병)는 클라우드키친의 국내 진출과 동시에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공격적인 투자로 아직 초기시장인 국내 공유주방시장을 선점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클라우드키친을 운영하는 시티스토리지시스템스(CSS)는 최근 심플키친 지분 100%를 사들였다. 비공개로 진행돼 정확한 인수금액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80억원 이상으로 전해졌다. 벤처캐피탈업계 한 관계자는 “심플키친이 올해 초 투자자 모집을 할 때까지만 해도 기업가치를 50억~60억원 수준으로 평가받았는데 이번에 인수되면서 강남상권 입점전략 등으로 프리미엄이 붙은 것같다”고 말했다.

CSS의 현지업체 인수는 글로벌 진출전략의 하나다. 지난해말 영국 시장에 진출하면서도 현지 공유주방 스타트업 푸드스타(FoodStars)를 인수했다. 푸드스타는 영국 내 6개 거점을 중심으로 100여개 주방을 운영한다.



심플키친은 국내 첫 인수 사례다. 이 회사는 지난해 5월 서울 역삼동에 1호점을 연 뒤 ‘A급 상권 내 B급 입지’ 전략을 구사하면서 급성장했다. 역삼·송파·삼성·화곡 4개 지점을 운영 중이다. 꼬막섬, 한식도시락, 계경순대국, 미연분식 등 주로 소규모 브랜드가 입점했다. 각각 13㎡(약 4평) 규모 공간을 쓴다. 임대 보증금은 900만원, 입점비용은 월 160만원이다.

CSS는 지난해 10월 클라우드 키친의 국내 진출을 발표한 후 지난달 강남1호점을 열었다. 국내 영업 개시를 앞두고 경쟁업체 M&A까지 동시에 추진한 셈이다. 다음달에는 삼성동 2호점 개점을 앞두고 있다. 이미 건물 내 한 개층을 직접 매입하는 형태로 강남, 삼성동, 성남 등 4개 지역에 부동산을 사들였다. 현재 운영 중인 강남1호점의 매입가는 32억원 수준이다. 배달원 대기장소 및 음식수령 데스크를 포함해 30여개 매장이 영업할 수 있는 규모다.


소규모 브랜드뿐 아니라 대형 프랜차이즈와 유명 맛집도 유치 중이다. 클라우드 키친 1,2호점에는 대형 패밀리레스토랑 브랜드인 아웃백스테이크도 배달 전문 매장 형태로 입점했다. 애슐리, 자연별곡 등 16개 외식 브랜드를 보유한 이랜드와 이태원의 유명 멕시칸 음식점인 바토스도 입점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공유주방 업계에서는 클라우드 키친이 공격적인 확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공유주방 업계 관계자는 “국내 경쟁업체 인수와 부동산 직매입, 유명 브랜드 유치 등 자본력을 앞세워 시장을 선점하는 전략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