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장 마감 후 주요 공시-20일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2019.06.21 08:0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와이지엔터테인먼트 (47,150원 1700 +3.7%)는 양민석 대표이사 사임으로 황보경 전무를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양민석 전 대표이사는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의 친동생이다.

-유테크 (5,070원 20 +0.4%)는 이재민 외 2명이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에 주주총회소집허가 소송을 제기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유테크 측은 "소송대리인을 통해 법적인 절차에 따라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라이트론 (5,420원 2120 -28.1%)은 오중건 전 대표이사와 최병훈 전 대표이사, 김태훈 씨를 업무상 횡령·배임 혐의로 고소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제이티비씨(JTBC)가 결손금 보전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1억1501만5000주를 감자한다고 20일 공시했다. 감자비율은 보통주 90%로 보통주 10주를 1주로 병합한다. 감자후 자본금은 575억750만원으로 감자전 자본금 5750억7500만원 보다 5175억6750만원 감소한다.

-현대일렉트릭 (17,550원 300 -1.7%)앤에너지시스템은 20일 현대중공업에 전력제어 사업부문 중 선박제어사업을 영업양도키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양도가액은 127억원이다.

CNH (1,835원 65 +3.7%)는 계열회사 씨앤에이치캐피탈 주식 272만주를 198억9408만원에 취득키로 결정했다고 20일 공시했다.

-한국거래소는 횡령·배임 혐의발생 사실을 공시한 라이트론 (5,420원 2120 -28.1%)에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사유가 추가됐다고 20일 공시했다. 라이트론은 현재 회생절차 개시신청 기각 사유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여부를 심사받고 있다.

-현대상선 (13,050원 350 -2.6%)은 2000억원 규모 전환사채(CB)를 발행키로 결정했다고 20일 공시했다. 표면이자율은 3%다. 산업은행과 해양진흥공사가 각각 1000억원씩 매입한다.

-현대상선 (13,050원 350 -2.6%)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7개 금융기관과 1조9712억원 규모 국적취득부나용선 금융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자기자본 대비 124.9% 수준이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9월 2만3000TEU 규모 컨테이너선 12척 투자를 결정했다. 건조선가 10%를 부담하고 나머지 90%를 선박금융을 통해 재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제넨바이오 (3,805원 120 -3.1%)는400억원 규모 전환사채(CB)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공시했다. 표면이자율 2%, 만기이자율 5%다.

-이니셜 포칼 리미티드는 아난티 (8,650원 140 +1.6%) 지분을 시간외매도해 보유비율이 기존 18.59%에서 10.45%로 줄었다고 20일 공시했다.

-바른테크놀로지 (699원 15 +2.2%)가 71억5000만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제3자 배정 대상은 센트럴바이오다.

-두산밥캣 (32,050원 1300 -3.9%)은 신규 설립한 두산밥캣 글로벌 컬래버레이션 센터(Doosan Bobcat Global Collaboration Center, Inc.)가 자회사로 편입됐다고 20일 공시했다. 편입 후 지분율은 100%다. 자회사 총수는 21개에서 22개로 늘었다.

회사 측은 "두산 밥캣 글로벌 컬래버레이션 센터는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미국에 신규 설립됐으며 앞으로 엔지니어링(Engineering), 프로큐어먼트(Procurement) 등을 글로벌 단위로 통합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혜인 (5,500원 110 +2.0%)은 혜인산업과의 합병 절차를 마무리하고 합병등기했다고 20일 공시했다.혜인은 올해 4월8일 이사회에서 혜인산업과의 합병을 결의한 이후 합병 절차를 진행했다. 혜인은 합병 완료 후 존속회사로 남아있고, 혜인산업은 소멸한다.

-삼진제약 (27,100원 50 +0.2%)은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220억6300만원 규모의 추징금을 부과받았다고 20일 공시했다. 추징금은 지난해 말 자기자본 대비 10.75%에 해당한다.


이번 부과금액은 2018년도에 이뤄진 법인세 등 세무조사(2014년~2017년) 결과 소득귀속 불분명의 사유로 인한 대표이사 인정상여 소득 처분에 따른 추납분이다.

회사 측은 "세무조사 결과에 불복해 관련법령에 따라 과세관청에 이의 신청을 접수, 현재 행정소송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