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김주하 앵커, 갑작스런 복통으로 생방송 뉴스 도중 교체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2019.06.19 21:18
의견 2

글자크기

김주하 MBN 앵커가 19일 '뉴스8' 생방송을 진행하다 식은땀을 흘리고 있다. /사진=MBN '뉴스8' 캡처김주하 MBN 앵커가 19일 '뉴스8' 생방송을 진행하다 식은땀을 흘리고 있다. /사진=MBN '뉴스8' 캡처




김주하 MBN 앵커가 19일 뉴스 프로그램 생방송 도중 건강상 문제로 방송 진행을 다른 진행자에게 넘겼다.

이날 MBN '뉴스8' 방송에서 김 앵커는 뉴스를 진행하다 식은 땀을 흘리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앵커는 방송을 이어가지 못했다. 뉴스는 한성원 앵커가 이어갔다.



한 앵커는 방송 말미에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을 호소해 뉴스를 이어받았다"며 "내일은 정상적으로 뉴스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