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수소자전거·VR체험…알기 쉬운 수소경제

머니투데이 권혜민 기자 2019.06.19 16: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수소엑스포]가스공사·동서발전 등 공기업들 '수소경제 활성화' 발맞춰…다채로운 볼거리로 수소경제 이해도 UP

한국가스공사가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중소기업 '한국에너지재료'가 개발한 고체 수소저장용기 활용 수소자전거를 선보였다. /사진=권혜민 기자한국가스공사가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중소기업 '한국에너지재료'가 개발한 고체 수소저장용기 활용 수소자전거를 선보였다. /사진=권혜민 기자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수소전기차부터 수소드론까지 각종 최신 수소기술이 전시된 부스 사이로 검은색 자전거가 내달렸다. 한국가스공사 (40,200원 150 +0.4%) 관계자가 행사를 위해 준비한 수소자전거를 타고 행사장을 누비자 관람객들이 신기하다는 표정으로 몰려들었다. 시연을 마친 관계자는 "고체 수소저장용기를 활용해 1분 충전으로 150㎞를 운행할 수 있다"며 관람객들에게 직접 타볼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수소경제 간판기업'을 목표로 뛰고 있는 가스공사는 이번 수소엑스포에서 생산·운송·저장·활용까지 수소산업 전 생태계를 알기 쉽게 설명하는 데에 중점을 뒀다.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산업기반 조성만큼 수소경제에 대한 국민 이해를 높이는 것도 중요하다는 인식에서다.

가스공사가 선보인 수소자전거는 대구의 중소기업 '한국에너지재료'가 개발한 제품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고체수소가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기 위해서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수소의 다양한 활용 방안을 보여줄 수 있는 제품이라 생각해 전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가스공사는 5kW급 연료전지용 천연가스 개질기와 건물용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모형도 전시했다. 천연가스 추출기는 700도 이상 고온의 수증기로 천연가스를 분해해 수소를 뽑아내는 장치다. 건물용 수소 연료전지는 '에스퓨얼셀'이 연구개발해 상용화한 모델로, 행사장에는 1kW급 실제 제품과 5kW급 모형이 함께 자리했다. 5kW급 모형은 버튼을 누르면 수소, 전기, 열이 생산되는 과정을 LED 조명을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게끔 만들어졌다.

가스공사 부스를 둘러 본 플랜트 엔지니어링 중소기업 '제이오'의 박광옥 기술고문은 "정부가 수소경제를 열심히 끌고 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수소 밸류체인 중 어떤 부분에 들어갈 수 있을지 탐색하려 왔다"며 "공기업을 포함해 많은 업체들이 어떤 기술을 갖추고 있고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지 잘 알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한국가스공사가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5kW급 건물용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모형을 선보였다./사진=권혜민 기자한국가스공사가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5kW급 건물용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모형을 선보였다./사진=권혜민 기자
가스공사 외에도 한국동서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수소엑스포에 참여한 공기업들은 최신 수소관련 기술을 선보이며 미래 수소사회의 밑그림을 제시했다.

동서발전은 '이산화탄소(CO2) 활용 수소전력생산시스템' 가상현실(VR) 체험 기회를 제공해 관람객 사이에서 인기였다. 이는 발전소에서 나오는 배기가스를 활용해 수소와 10kW급 전력을 함께 생산하는 시스템이다.

VR 헤드셋을 착용한 뒤 간단한 기기 조작을 통해 구름 모양의 이산화탄소를 수소발전기에 집어 넣자 수소와 전력이 만들어졌다. 관람객들은 각 공정별로 나오는 물질들이 어떻게 화학반응을 하고, 수소를 생산하는지 원리를 단번에 이해할 수 있었다.

동서발전은 VR 외에도 실험실 규모의 40ℓ 수조를 설치해 CO2 활용 수소전력생산시스템을 소개했다. 연구원들은 CO2를 물에 녹인 액화탄산가스를 실험 장치에 흘려보낸 뒤 전력과 수소를 동시에 생산하는 모습을 직접 시연했다. VR을 통해 간접체험을 했던 관람객들은 물 속에서 수소 기포가 발생하는 모습을 직접 눈으로 확인했다.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한국동서발전 부스에서 관람객이 가상현실(VR) 체험을 통해 이산화탄소 활용 수소전력생산시스템 원리를 배우고 있다./사진=권혜민 기자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한국동서발전 부스에서 관람객이 가상현실(VR) 체험을 통해 이산화탄소 활용 수소전력생산시스템 원리를 배우고 있다./사진=권혜민 기자
중부발전은 풍력과 연계해 수소를 생산하는 P2G(Power to Gas) 시스템을 모형으로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PAFC·MCFC·SOFC 등 세대별 연료전지 제품에 대한 모형도 선보여 연료전지 변천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최근 높아진 수소 안전에 대한 우려를 씻기 위해 수소산업 안전관리 체계와 앞으로의 계획을 소개했다. 또 가스안전수칙을 쉽게 배울 수 있는 VR 체험 행사도 마련했다.


관람객들은 공기업들이 제공한 최신 수소 기술에 대한 설명과 체험 기회를 통해 수소산업의 미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공기업관에서 만난 관람객 이승원씨(29)는 "취업준비생으로서 미래 먹거리인 수소를 주제로 여러 기술을 보고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어 좋았다"며 "수소엑스포가 올해 첫 행사를 시작으로 점차 규모를 확대하는 등 앞으로 수소 관련 대표행사로 정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