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서울시, 7개 대표 치킨프랜차이즈와 1회용품 사용 줄인다

머니투데이 오세중 기자 2019.06.19 06: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종이봉투 사용, 가맹점 교육 등 배달용품 줄이기 캠페인 및 홍보 통해 시민인식 개선 기대

치킨 제품./사진=머니투데이 DB치킨 제품./사진=머니투데이 DB




최근 1인 가구 증가로 배달문화 확산되면서 1회용 배달용품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어 서울시가 1회용품 줄이기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서울시는 지난 2월 대표적인 배달음식인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7개 업체, 시민단체인 녹색미래와 협약을 체결하고 1회용 배달용품 사용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7개 업체는 교촌에프앤비㈜(교촌치킨), ㈜깐부(깐부치킨), ㈜비에이치씨(bhc치킨), ㈜원우푸드(치킨뱅이), ㈜제너시스 비비큐(bbq치킨), ㈜지앤푸드(굽네치킨), ㈜혜인식품(네네치킨)이다.



7개 치킨프랜차이즈의 서울시내 가맹점은 1000여 곳이 넘고 1회용 배달용품에 대한 규제가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이번 서울시와 치킨프랜차이즈의 선제적인 협력은 치킨업계는 물론 외식배달업계 전체로 파급력이 확산될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했다.

치킨프랜차이즈 가맹본부들은 협약에 따라 배달 시 나무젓가락과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억제하고 소속 가맹점들에 대한 교육·홍보 등을 통해 1회용 배달용품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여가도록 노력하고 있다.

교촌은 배달 시 비닐봉투 대신 종이봉투 이용, 나무젓가락 사용 중단 기념 폐지로 만든 친환경 종이 연필을 증정하는 등 단계적 로드맵을 운용하고 있다.

깐부는 매장 내에서 1회용품을 사용하지 않으며 배달 시 나무젓가락을 제공하지 않고 비닐봉투 대신 종이봉투를 제공하고 있는데 6월말부터 종이봉투도 필요 없는 일체형 배달박스를 사용할 예정이다.

bhc는 나무젓가락, 물티슈 등은 7월 중 재고가 소진되는대로 제공을 중단하며, 종이박스, 봉투 개발이 끝나는 대로 비닐봉투를 대체할 예정이다.

원우푸드는 배달 시 젓가락 및 1회용 비닐봉투 지급 중단, 종이가방을 제공하기로 했고, bbq는 매장 내에서 1회용품 사용을 하지 않고 가정배달 시 나무젓가락을 제공하지 않으며 배달 시 종이봉투 및 일체형 치킨박스 등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

굽네치킨는 매장 내에서 1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고 배달 시 나무젓가락을 제공하지 않으며 비닐봉투 대신 종이박스를 사용하고, 네네치킨도ㅗ 동일한 방식으로 1회용품 줄이기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는 가정배달 시 나무젓가락 등 불필요한 1회용품을 요구하지 않도록 시민인식 개선을 위해 시민단체 녹색미래와 캠페인 등에 집중하고 있다.

최규동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치킨 프랜차이즈들의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운동을 시작으로 배달용품 사용 줄이기 노력이 외식배달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며 "배달 음식 주문 시 불필요한 1회용품을 거절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실천 또한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