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시진핑 방북, 무역전쟁-북핵 '빅딜' 포석"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2019.06.18 04:3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WSJ "중국, 북핵 폐기 돕는 대가로 무역협상 양보 기대"…NYT "시진핑, 트럼프에 김정은 메시지 전할듯"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오는 20~21일 방북이 무역전쟁과 북핵을 놓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빅딜'을 시도하기 위한 포석이란 분석이 나왔다. 중국이 북한의 핵폐기를 돕는 대가로 무역협상에서 미국의 양보를 끌어내려 한다는 뜻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자오통 카네기-칭화 글로벌정책센터 연구원의 발언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무역전쟁과 북핵을 연계했다"며 "중국 역시 시 주석의 방북을 계기로 이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오 연구원은 "만약 미국이 무역협상에서 중국을 공정하게 대해준다면 중국은 북핵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미국 입장에선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중단시키는 데 중국의 도움을 받는 대신 무역협상에서 중국에 유리한 조건으로 합의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WSJ는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남으로써 자신의 대북 영향력을 강조하고, 자신이 북핵 문제 해결에 결정적 역할을 할 수 있음을 각인시키려 한다는 지역안보 전문가의 분석도 전했다.

미국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될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중국과 양자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지만, 중국은 아직 양자 회담 개최에 대해 확답을 주지 않고 있다.

뉴욕타임즈(NYT)는 시 주석의 방북이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이후 교착 상태에 놓인 북미 대화가 재개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NYT는 시 주석이 향후 미중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에반스 리버 브루킹스연구소 연구원은 "북한 입장에서 시 주석은 미국에 자신들의 비핵화 의지를 보증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시 주석의 전격적인 방북 결정에 대해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과의 2차 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이후 고립됐던 김 위원장의 외교적 승리"라고 평가했다.

이성현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도움을 받지 않고 직접 북한 지도자와 담판을 지으려는 첫번째 미국 대통령"이라며 "하노이 회담이 성과없이 끝났을 때 중국은 자신들이 북핵 대화에 개입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는 점에서 안도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입장에선 시 주석의 방북을 통해 '설령 미국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지 않더라도 우리에겐 의지할 동맹이 있다'는 메시지를 미국에 보내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