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트럼프식 인도로 가는길…무역특혜 거두자 인도 "불행한 일"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 2019.06.02 16: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6월5일부터 인도에 대해 '일반특혜관세혜택' 지원 제외…인도 정부 "미국과 강한 유대관계 지속 위해 노력"

/사진=AFP/사진=AF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전쟁 전선을 인도로까지 확장중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오는 5일부터 인도에 적용됐던 무역 특혜 지원을 거둬 들이기로 한 데 대해 인도 정부는 유감을 표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성명을 내고 "인도는 그동안 미국으로 하여금 동등하고 합리적인 시장에 대한 접근을 제공할 것이란 확신을 주지 않았다"며 "미국은 6월5일부터 인도에 대한 무역 특혜 지원을 종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인도에 부여했던 '일반특혜관세혜택(Generalized System of Preferences·GSP)'에서 제외한다는 것으로 해석됐다. GSP란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의 수출 확대 등을 위해 개발도상국으로부터 수입하는 제품에 대해 무관세 혹은 낮은 세율의 관세를 적용하는 것을 뜻한다.



로이터에 따르면 한 해 GSP로 인해 무관세 혜택을 적용 받아 남아시아에서 미국으로 수입되는 물품은 56억달러(6조6724억원)어치에 달하며 이 가운데 인도는 최대 수혜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같은 조치에 대해 CNN은 "트럼프의 무역전선에서 한 걸음 더 전진한 움직임"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불법 이민 문제를 빌미로 멕시코에 대해 오는 10일부터 멕시코산 수입품에 5%의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멕시코, 인도에까지 무역전쟁 반경을 넓히고 있는 셈이다.

CNN에 따르면 인도가 GSP 수혜국에서 제외됨에 따라 인도에서 들여오는 대형 주거용 세탁기, 태양전지, 패널 등 수입품에 관세가 적용될 전망이다.


지난 3월, 트럼프 행정부는 인도와 터키를 대상으로 GSP를 종료할 것임을 통보한 바 있으며 인도 정부는 그동안 GSP 철회의 유예를 위해 노력해 왔다.

인도 정부는 지난 1일 성명을 통해 "미국이 인도의 해법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불행한 일"이라며 유감을 표명하는 한편 "경제적 유대 영역에 있어서는 지속되는 이슈가 있기 마련이며 우리는 미국과 강력한 유대 관계의 지속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