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미·중 무역분쟁 '화두'된 희토류…주식도 급등락

머니투데이 박보희 기자 2019.05.30 16:2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희토류 원소 모습 / 사진제공=외부희토류 원소 모습 / 사진제공=외부




미중 무역분쟁으로 세계 경기 둔화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희토류 관련주가 급등락하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중국이 미·중 무역분쟁에서 희토류를 보복카드로 꺼내고, 미국은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나서 희토류 테마주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30일 유니온머티리얼 (4,300원 20 -0.5%)은 전일 대비 65원(1.98%) 오른 334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유니온머티리얼은 희토류의 대체 소재로 주목받는 '페라이트 마그네트'를 생산하는 업체다. 장중 24% 급등했다가 모회사 주식처분 이슈로 상승폭을 줄였다. 희토류 대체제로 쓰일 수 있는 희귀금속을 생산하는 혜인 (5,500원 110 +2.0%)도 200원(3.94%) 상승한 5270원을 기록했다. 유니온머티리얼 모회사인 유니온 (6,270원 10 +0.2%)만 이날 37억원 규모 자사주(59만7130주)를 DB금융투자에 시간외대량매매로 처분한 것이 악재로 작용, 9%대 하락마감했다.

'희토류 무기화'는 지난 20일 시진핑 중국 주석이 미중 무역협상 대표인 류허 부총리와 함께 장시성 간저우시에 있는 희토류 관련 기업 진리영구자석과학기술 유한공사를 시찰하면서 시장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시 주석은 "새로운 대장정을 시작하자"고 발언, '희토류 무기화' 관측에 힘을 실었다.



시 주석의 희토류 공장 방문에 이어 지난 28일에는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발개위) 대변인이 "만일 누군가 우리가 수출하는 희토류로 만든 제품을 이용해 중국의 발전을 저지하려 한다면 중국 인민 모두가 불쾌할 것"이라며 "미중 무역전쟁에서 희토류를 지렛대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히며 무기화를 공식 시사했다. 중국 공산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환구시보의 후시진 편집장은 같은날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 당국이 희토류 무기화를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희토류는 반도체 등 첨단 제품들의 필수 원료다. 독특한 자기적 성질이 있어 모터류, 자기부상열차, 컴퓨터 주변 기기 등에 사용하는 영구자석이나 기억 소자에 사용된다. 전자파를 흡수해 가시관선을 발광하는 성질로 컬러모니터 등의 형광 소재로도 사용된다.

전세계 희토류 생산량의 95%를 차지하는 중국은 전략적으로 중요한 희토류 금속 16개의 공급을 모두 통제하고 있다. 미국도 수입 희토류의 80%를 중국에서 조달한다. 미국도 희토류를 자체 채굴할 수 있지만 중국 정도의 채산성과 생산량을 확보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미국은 거의 모든 중국 수입품에 추가 관세 부과를 추진하면서도 희토류는 대상에서 제외했다.


중국의 희토류 무기화에 미국은 희토류에 대한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는 관련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 미국 국방부 대변인인 마이크 앤드루스 중령은 "미국의 희토류에 대한 중국의 의존도는 줄이기 위해 대통령, 의회, 산업체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의 세부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경제적 인센티브를 통해 국내 생산 능력을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희토류가 무역 분쟁에서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받는 가운데, 다른 시각도 있다. 헬렌 라우 알고넛증권(Argonaut Securities) 금속광물 애널리스트는 "전기차 산업에 희토류가 필요하고, 중국은 전기차 산업을 위한 국내 수요 때문에 희토류 수출을 줄일 수 있다"며 "미국도 희토류를 보유하고 있고, 희토류가 필요한 미국 제조업체는 이미 중국으로 이전한 상황이라 수출 규제가 들어가도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