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美·中 싸움에 '방긋'웃는 희토류주…계속 갈까?

머니투데이 박보희 기자 2019.05.30 11:5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오늘의 포인트] 中 "희토류 무기화"vs美 "중국 의존도 줄일 것"

희토류희토류




미중 무역분쟁으로 세계 경기 둔화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희토류 관련주는 상승세다. 중국이 미·중 무역분쟁에서 희토류를 보복카드로 꺼내고, 미국은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나서면서 희토류 관련주에는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30일 오전 11시34분 현재 유니온머티리얼 (3,430원 90 +2.7%)은 전일대비 750원(22.75%) 오른 4025원에 거래 중이다. 유니온 (7,240원 170 +2.4%)은 450원(6.87%) 오른 7000원, 혜인 (4,795원 90 +1.9%)은 400원(7.89%) 오른 5480원, EG (7,920원 80 -1.0%)는 400원(3.79%) 오른 1만950원에 거래 중이다.

'희토류 무기화'는 지난 20일 시진핑 중국 주석이 미중 무역협상 대표인 류허 부총리와 함께 장시성 간저우시에 있는 희토류 관련 기업 진리영구자석과학기술 유한공사를 시찰하면서 시장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시 주석은 "새로운 대장정을 시작하자"고 발언, '희토류 무기화' 관측에 힘을 실었다.



시 주석의 희토류 공장 방문에 이어 지난 28일에는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발개위) 대변인이 "만일 누군가 우리가 수출하는 희토류로 만든 제품을 이용해 중국의 발전을 저지하려 한다면 중국 인민 모두가 불쾌할 것"이라며 "미중 무역전쟁에서 희토류를 지렛대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히며 무기화를 공식 시사했다. 중국 공산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환구시보의 후시진 편집장은 같은날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 당국이 희토류 무기화를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희토류는 반도체 등 첨단 제품들의 필수 원료다. 독특한 자기적 성질이 있어 모터류, 자기부상열차, 컴퓨터 주변 기기 등에 사용하는 영구자석이나 기억 소자에 사용된다. 전자파를 흡수해 가시관선을 발광하는 성질로 컬러모니터 등의 형광 소재로도 사용된다.

전세계 희토류 생산량의 95%를 차지하는 중국은 전략적으로 중요한 희토류 금속 16개의 공급을 모두 통제하고 있다. 미국도 수입 희토류의 80%를 중국에서 조달한다. 미국도 희토류를 자체 채굴할 수 있지만 중국 정도의 채산성과 생산량을 확보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미국은 거의 모든 중국 수입품에 추가 관세 부과를 추진하면서도 희토류는 대상에서 제외했다.

중국의 희토류 무기화에 미국은 희토류에 대한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는 관련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 미국 국방부 대변인인 마이크 앤드루스 중령은 "미국의 희토류에 대한 중국의 의존도는 줄이기 위해 대통령, 의회, 산업체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의 세부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경제적 인센티브를 통해 국내 생산 능력을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희토류를 둘러싼 논란이 지속되며 반사 이익을 점친 희토류 테마주들은 관련 이슈가 나올 때마다 상승세다. 이들은 희토류 대체재가 될 희귀금속을 생산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지난 22일 부랴트공화국과 함께 희토류 공동개발 사업을 추진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쌍방울은 당일 상한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중국의 희토류 수출 중단으로 미국 반도체 기업이 타격을 받고, 또다시 미국이 화웨이 등 중국 기업에 보복하면 국내 반도체 기업이 반사이익을 볼 것이라는 기대감에 반도체주 역시 올랐다. 4거래일 연속 하락한 삼성전자 (57,900원 100 +0.2%)는 이날 전일대비 700원(1.67%) 오른 4만25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희토류가 무역 분쟁에서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대세인 가운데, 다른 시각도 있다. 헬렌 라우 알고넛증권(Argonaut Securities) 금속광물 애널리스트는 "전기차 산업에 희토류가 필요하고, 중국은 전기차 산업을 위한 국내 수요 때문에 희토류 수출을 줄일 수 있다"며 "미국도 희토류를 보유하고 있고, 희토류가 필요한 미국 제조업체는 이미 중국으로 이전한 상황이라 수출 규제가 들어가도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